두산 마운드 6월에는 다시 활기 찾을 듯
상태바
두산 마운드 6월에는 다시 활기 찾을 듯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5.3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연속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제패한 두산 베어스의 마운드가 6월에 다시 활기를 찾을 예정입니다.

-. 30일 한화 이글스와의 방문 경기 관전 차 대전구장을 찾은 김태룡 두산 단장은 "어깨 충돌 증후군으로 재활 중인 외국인 우완 투수 마이클 보우덴(31)이 2군 선수단을 따라다니며 캐치볼을 시작했다"면서 "이날 30개 정도 던졌고, 통증이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소개했다고요?

-. 이달 1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뒤 어깨 보호 차원에서 공을 아예 잡지 않던 보우덴이 캐치볼을 본격적으로 시작함에 따라 조만간 투구 프로그램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죠?

=. 두산은 영어에 능통한 엄홍 운영팀 부장을 보우덴의 전담 마크맨으로 붙여 그의 몸 상태를 수시로 점검합니다.

김 단장은 "2년 전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의 공백 상황과 비슷하다"면서 "보우덴의 재활을 기다리는 사이 토종 투수들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두산은 192㎝ 장신 광속구 투수 이영하(20)의 합류로 불펜이 두꺼워졌다고 자평했습니다.

-. 김태형 두산 감독은 "30일 한화에 2-5로 패했지만, 선발 함덕주가 2⅓이닝 동안 5점을 주고 물러나 이후 경기 내내 난타를 당할 줄 알았음에도 박치국, 이영하, 김성배, 김강률 등 불펜 투수 4명이 점수를 주지 않았다"면서 허리진의 새 얼굴로 등장한 박치국과 이영하의 호투에 만족감을 나타냈다죠?

=. 여기에 우완 사이드암 투수 최동현도 퓨처스(2군)리그 실전 등판을 거쳐 6월 하순 1군 합류를 준비합니다.

김 단장은 "최동현도 옆구리 투수로서 불펜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2군 2∼3차례 실전 등판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 1군에서 경험 쌓을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 동국대 출신으로 계약금 1억8천만 원을 받고 올해 두산의 1차 지명 신인으로 입단한 최동현은 입단 전인 지난해 받은 팔꿈치 수술 여파로 재활을 거쳐 이제서야 실전 등판에 나선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보우덴을 쉽게 포기할 수도 없고, 그만한 투수를 지금 잡아올 수도 없는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아는 김태형 감독과 김태룡 단장은 챔피언의 여유로 토종 새내기들의 성장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