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우라와 "제주는 축구가 아니라 프로레슬링 펼쳤다"
상태바
일본 우라와 "제주는 축구가 아니라 프로레슬링 펼쳤다"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7.06.0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우라와 레즈가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폭력 행위를 범했다며 항의 의사를 밝혔습니다.

-. 일본 닛칸 스포츠는 1일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전례 없는 폭력 행위를 저질렀다"라며 "우라와는 AFC에 항의할 방침을 밝혔다"라고 전했다죠?

=. 제주는 31일 일본 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열린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우라와와 16강 2차전에서 0-3으로 완패해 탈락했습니다.

제주는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해 8강 진출 가능성이 매우 커 보였는데, 적진에서 대패하며 충격적인 결과를 받았습니다. 경기 분위기는 매우 험악했습니다. 제주 선수들은 우라와 선수들이 연장 후반 과도한 골 세리머니를 펼치자 이성을 잃었습니다.

-. 특히 연장 후반 종료 직전 상대 팀 선수들이 시간을 끄는 플레이를 하자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면서요?

=. 벤치에 앉아있던 백동규는 그라운드로 뛰어가 상대 선수를 팔꿈치로 가격해 퇴장 조치를 받았습니다.

몸싸움은 경기 후에도 계속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축구 매체 게키사카는 "제주 선수들이 폭거 행위를 저질렀다"라며 "경기가 끝난 뒤 제주의 선수, 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난입해 곳곳에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우라와 수비수 마키노 도모아키는 제주 선수들을 피해 라커룸까지 전속력으로 도망가기도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 일본 매체들은 원색적인 표현으로 제주 유나이티드를 비난하기도 했다고요?

=. 게키사카는 "제주 선수들이 우라와 선수들을 때리려 쫓아다녔다. 공포의 술래잡기였다"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도모아키는 "우리는 제주를 향해 세리머니를 펼친 게 아니라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눈 것"이라고 항변했다. 이어 "제주는 축구가 아니라 프로레슬링을 펼쳤다"라고 꼬집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