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체조요정 손연재♡FT아일랜드 최종훈, 열애 인정

신철현 기자l승인2017.06.15 00:12l수정2017.06.15 0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선수 손연재와 그룹 FT아일랜드의 최종훈이 열애중이다.

손연재와 최종훈의 각 소속사는 "서로가 호감을 느끼고 알아가는 있는 조심스런 단계"라며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손연재 소속사 갤럭시아에스엠 측은 14일 “본인에게 확인결과 최종훈씨와의 관계는 서로를 알아가고 있는 조심스러운 단계”라며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두 사람에게 따뜻한 격려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FT아일랜드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도 “본인에게 확인해 본 결과, 최근 서로 호감을 가지고 조심스럽게 알아가는 중이다”며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손연재와 최종훈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하며 두 사람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최종훈이 손연재의 생일파티를 함께 보냈으며, 지난 1일 ‘FT 아일랜드’ 일본 도쿄 아레나 투어에도 손연재가 일본을 찾았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3월부터 연인 관계로 발전해서 3개월째 교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을 대표하는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개인종합 금메달, ‘2016 리우 올림픽’ 개인종합 4위 등의 성적을 내며 국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 2월 선수 은퇴 후 연세대 스포츠레저학과 재학 중이며, EBS1 자연다큐멘터리 ‘이것이 야생이다’에 출연했다.

FT아일랜드 리더 최종훈은 지난 7일 데뷔 10주년 기념 앨범 'OVER 10 YEARS' 발표하고 활동을 재개했다.


신철현 기자  tmdbs9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철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