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이른 폭염으로 에어컨 관련 소비자 불만 늘어

최영준 기자l승인2017.06.19 11:20l수정2017.06.19 1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이른 폭염으로 에어컨을 사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설치와 A/S 관련 피해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2014~2016년) 동안 에어컨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총 444건 접수됐다고 19일 밝혔다면서요?

=. 에어컨 피해구제 신청은 2014년 107건, 2015년 127건, 2016년 210건으로 매년 증가세이며 지난해에는 이례적 폭염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65.4%나 늘었습니다.

피해 유형별로 보면 전체 피해구제 건수 444건 중 냉방 불량·작동오류 등 품질과 애프터서비스(A/S) 관련이 215건(48.4%)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설치가 잘못돼 물이 새거나 시설물이 파손된 경우, 설치비용을 과다 청구하는 설치 관련 피해가 127건(28.6%)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 품질과 A/S 관련 피해 유형을 구체적으로 보면 냉방이 제대로 되지 않는 '냉방 불량'이 95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작동오류(64건), 소음(22건), 악취(9건), 누수(8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면서요?

=. 설치 관련 피해는 설치가 잘못돼 물이 새거나 벽면·배관 등이 파손된 경우가 93건, 설치비용을 과다하게 청구하는 경우가 28건, 설치가 지연된 경우가 6건이었습니다.

설치 관련 피해의 경우 절반 이상(67건, 52.8%)이 전자상거래 등 통신판매를 통한 비대면 거래였습니다.

-. 그중 설치비용 과다 청구(28건)의 대다수(24건, 85.7%)가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경우였는데 에어컨을 구매한 후 사이트에 안내된 내용과 다른 설치비가 청구됐다죠?

=. 그렇습니다. 일부 전자상거래 사이트는 '설치 관련 타공 시 발생할 수 있는 배수관, 전기파손 등은 판매처 및 방문기사가 책임지지 않습니다'고 고지하고 있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소비자원은 "에어컨을 살 때는 설치비용이나 추가비용 발생 여부 등 계약조건을 꼼꼼히 확인하고 설치 후에는 바로 켜서 정상적으로 작동되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 에어컨

최영준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