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신용대출 비중 높은 저신용자는 금리 오르면 타격 클 듯

최영준 기자l승인2017.06.24 10:59l수정2017.06.24 11: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시중금리가 들썩이는 가운데 신용등급 7등급 이하 저신용자들의 신용대출 비중이 높은 점에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 24일 한국은행이 최근 발간한 금융안정보고서를 보면 올해 3월 말 현재 저신용 차주(신용등급 7∼10등급) 가계대출 총액에서 신용대출 비중은 44.1%로 추산됐다고요?

=. 그다음으로 토지 등 비주택담보대출(28.5%)과 주택담보대출(27.4%) 비중은 비슷하게 나타났습니다.

이는 한은이 신용조회회사인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입수한 약 100만명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입니다. 저신용 차주에서 신용대출 비중은 굉장히 높은 편입니다. 고신용 차주(신용등급 1∼3등급) 가계대출 총액에서 신용대출은 20.5%에 불과하고 중신용 차주(4∼6등급)도 이 비율이 27.4%로 30%를 넘지 않았습니다.

-. 저신용 차주는 보통 소득과 자산이 적은 편이기 때문에 담보가 필요 없는 신용대출 상품을 많이 찾는다죠?

=. 문제는 신용대출 이자가 비싸다는 점입니다. 한국은행 가중평균금리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예금은행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연 4.52%(이하 기준)로 가계대출 평균 금리(3.41%)보다 1% 포인트(p) 이상 높았습니다.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제2금융권도 마찬가지입니다. 저축은행 신용대출 금리는 20.78%로 가계대출 평균(14.28%)보다 6.50%p나 높았습니다. 상호금융은 신용대출(4.56%) 금리가 가계대출 평균(3.85%)에 비해 0.71%p 높았습니다.

-. 이런 가운데 시중금리가 오르면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고민을 키울 우려가 있다고요?

=. 15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정책금리를 올리면서 국내 시중금리도 오름세를 탔으며, 앞으로 신용대출 금리가 담보대출 상품보다 가파르게 오를 공산이 큽니다.

신용대출 금리는 개인 신용도를 바탕으로 적용되는 만큼 상황에 따라 변동 폭이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한은은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앞으로 대출금리가 오를 경우 신용대출에서 금리상승 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용대출 비중이 높은 중·저신용 차주의 채무상환 부담이 큰 폭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 돈

최영준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