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받은 20~30대의 연체 리스크 요인 커져
상태바
주택담보대출 받은 20~30대의 연체 리스크 요인 커져
  • 최영준 기자
  • 승인 2017.07.0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받은 20∼30대가 대출 금액이 크게 늘고 총대출 대비 소득 비율도 하락하는 등 연체 리스크 요인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4일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경제분석'에 게재된 정호성 연구위원의 '차주별 패널자료를 이용한 주택담보대출 연체요인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20∼30대 1인당 주담대 규모는 작년 9월 1억1천500만원으로 4년 반 만에 3천140만원(37.6%) 증가했다죠?

=. 40대는 이 기간 2천149억원(22.7%) 늘어나며 1억1천600만원이 됐습니다. 50대는 1억1천135만원으로 18.5%, 60대는 9천570만원으로 16.7% 증가했습니다.

이는 한국은행이 신용평가사(NICE평가정보)에서 입수하는 전 금융기관 가계부채 패널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입니다. 2012년 3월부터 2016년 9월까지 19개 분기 자료가 이용됐습니다.

-. 20∼30대 주담대 차주는 총대출 대비 소득 비율이 작년 9월 0.58%로 4년 반 전에 비해 0.2%포인트 하락했다면서요?

=. 이 기간 40대와 50대는 0.79%와 0.93%로 각각 0.19%포인트와 0.23%포인트 내려갔습니다. 60대 이상은 1.02%로 오히려 소폭 상승했습니다.

2015년부터는 40세 미만 주담대 차주 중 개인사업자 대출 보유 비율이 상승했습니다. 20∼30대 개인사업자 대출 보유 비율은 작년 9월 6.6%로 1년 반만에 0.8%포인트 상승합니다. 40대도 같은 폭 상승해 10.1%가 됐습니다. 이 기간 50대는 0.7%포인트, 60대는 0.4%포인트 올라갔습니다.

-. 20∼30대 주담대 차주는 작년 9월 말 기준 신용카드 한도의 47.7%를 사용했다죠?

=. 이 비율은 4년 반만에 6.5%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카드한도 대비 사용 비율은 40대는 42.0%, 50대 36.6%, 60대 이상 33.0%입니다.

이와 관련 정 연구위원은 "주담대 금액이 늘어나고 신용카드 한도 소진율이 높을수록, 개인사업자 대출이 있으면 90일 이상 연체가 발생할 확률이 올라갔다"며 "20∼30대에서 리스크 요인이 크게 상승하고 있음을 감안해 나이대별 연체 요인 특징을 엄밀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 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