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지방 아파트 시장 업황에 따라 희비 엇갈려
상태바
상반기 지방 아파트 시장 업황에 따라 희비 엇갈려
  • 최영준 기자
  • 승인 2017.07.1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지방 아파트 시장은 업황에 따른 희비가 뚜렷이 갈린 것으로 나타났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지방(지방 광역시 제외)아파트값은 평균 0.17% 상승했다면서요?

=.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상승률(2.01%)과 비교하면 오름폭이 미미한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 조선업을 대표하는 도시인 경남 거제는 상반기에 아파트값이 무려 7.90% 하락했습니다. 지난해 -6.57%에 이어 2년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거제는 상반기(1~5월) 아파트 거래량도 작년 같은 기간(1천649건)보다 480건 이상 줄어든 1천164건을 기록했습니다.

-. 조선업의 전 세계적인 불황으로 인한 수주절벽에다 대우조선해양 사태가 겹치면서 지역 경제가 휘청거린 분위기가 아파트 시장에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죠?

=. 또 다른 '조선·중공업의 도시'인 경남 창원시도 상황이 좋지 않았습니다. 상반기 아파트값이 2.49% 떨어졌으며, 거래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3천700건)보다 390건 이상 줄어든 3천305건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항공 산업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경남 진주(6.57%)와 사천(1.40%)은 상반기 아파트값이 크게 올랐습니다. 진주와 사천 지역에는 항공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됩니다.

-. 특히 사천은 상반기 아파트 거래량이 1천599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690건)과 비교해 2배 이상 거래가 증가했다면서요?

=. 네, 우리나라 석유 산업의 중심지인 여수도 아파트값이 5.88% 올랐습니다. 다만 여기에는 여수 엑스포 개최(2012년) 이후 구축된 기반시설과 KTX 개통으로 편리해진 교통망 등 다양한 호재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입니다.

과거 귀금속과 보석가공 산업으로 유명했으나 최근 식품전문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선 익산도 상반기 아파트값이 4.63%나 오르며 호남권에서 가격 상승폭이 가장 컸습니다. 특히 업계 관계자는 "지방의 경우 지역 경제 상황에 따라 주변 부동산가격도 변동이 생긴다"며 "앞으로 항공, 우주산업이나 로봇, AI 등 4차산업을 대표하는 첨단 산업의 중심도시들이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습니다.

 

▲ 아파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