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 서민층의 대출이자 부담은 더 커질 전망
상태바
취약 서민층의 대출이자 부담은 더 커질 전망
  • 최영준 기자
  • 승인 2017.07.2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들이 가계에 대해서만 대출금리를 급격하게 올리면서 가계대출금리가 7년 2개월 만에 기업대출 금리보다 높아졌습니다.

-. 가계가 은행에서 돈을 빌리면 집을 담보로 잡혀도 대기업보다 비싼 이자를 물어야 한다는 얘기라죠?

=. 앞으로도 시중금리는 지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보여 취약 서민층의 대출이자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의 가계대출 금리(가중평균·신규대출 기준)는 지난 5월 현재 연 3.47%로 집계돼 기업대출 금리 연 3.45%보다 0.02%포인트(p) 높아졌습니다. 4월엔 가계대출금리가 3.41%, 기업대출 금리가 3.42%로 기업대출 금리가 높았습니다. 하지만 한 달 새 가계대출금리 상승 폭(0.06%p)이 기업대출 금리 상승 폭(0.03%p)의 2배에 달하는 등 가파르게 오르면서 전세가 역전됐습니다.

-. 가계대출금리가 기업대출 금리보다 높아진 것은 2010년 3월(가계 5.80%, 기업 5.74%) 이후 7년 2개월 만에 처음이라고요?

=. 5월 가계대출금리는 중소기업 대출금리(3.66%)보다 낮지만, 대기업 대출금리(3.11%)보다는 0.36%p나 높습니다.

심지어 집을 담보로 잡히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3.26%로 대기업 대출금리보다 0.13%p나 높습니다. 은행들은 가계대출금리를 꾸준히 올려온 반면 기업대출 금리는 소폭 내리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가계대출금리는 작년 8월 2.95%로 저점을 찍고 지속적으로 상승했으며, 5월 금리는 작년 말보다 0.18%p 오른 수준입니다.

-. 반대로 5월 기업대출 금리는 작년 말(3.54%)보다 0.09%p 내렸다죠?

=. 가계대출은 심지어 담보나 보증이 있어도 대기업대출보다 금리가 높습니다. 5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26%로 대기업 대출금리보다 높았고 최근엔 은행 상품별로 최고 4.684%까지 치솟았습니다.

가계에 대한 보증대출 금리도 5월 3.29%로 올라 대기업대출 금리보다 0.18%p 높았습니다. 이는 기업의 신용도가 아무래도 가계보다 높은 데다, 가계의 주택담보대출은 대출 기간이 기업 운영자금 대출보다 기간이 긴 데서 비롯된 현상입니다. 하지만 은행들이 전반적인 금리 상승기에 기업대출 금리는 내리면서 유독 가계대출금리만 가파르게 인상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불만들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 더구나 올해 들어 지난 5월까지는 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출에 기준이 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 금리가 소폭 하락한 상황이라고요?

=. 은행들이 지속적으로 대출금리를 올리면서 은행 수익의 근간이 되는 대출금리·예금금리 차이는 1.97%p까지 확대돼 2%에 육박했습니다.

이런 예대금리차 수익을 바탕으로 KB금융과 신한금융 등은 올 상반기에 역대 최대 규모의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