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격 크게 오른 일부 채소류 반값 할인행사 열기로
상태바
정부, 가격 크게 오른 일부 채소류 반값 할인행사 열기로
  • 최영준 기자
  • 승인 2017.08.0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가격이 큰 폭으로 뛴 일부 채소류를 대상으로 반값 할인행사를 열기로 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정부는 1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3차 물가관계 차관회의를 열고 최근 물가동향을 점검하고 채소류와 오징어의 수급 동향·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요?

=.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 상승했습니다. 특히 서민 체감도가 높은 농·축·수산물 가격 강세가 지속해 생활물가가 높은 수준에서 형성되고 있다는 것이 정부의 진단입니다.

실제 폭우, 폭염 때문에 배추, 무, 오이, 호박 등 수급 차질이 빚어지며 지난달 채소류 가격은 전월보다 무려 11.4%가 뛰었습니다.

-. 정부는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높은 상승률을 보인 농·축·수산물을 중심으로 가격 안정대책을 펼치기로 했다죠?

=. 정부는 우선 배추 비축물량의 소비자 직공급을 늘리기로 하고 이달 10일까지 농협계통 매장에서 현재 직공급 기준 포기당 4천869원인 소비자가격보다 50% 할인된 가격에 배추를 판매하는 행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무·양파도 이달 5일까지 50%, 수박은 8일까지 30%, 오이·호박은 10일까지 30% 각각 내린 가격으로 농협계통매장에서 할인행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돼지고기도 대형마트, 한돈몰을 중심으로 이달 30일까지 최대 30% 할인행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배추, 무의 수급 조절 물량을 출하해 도매시장 출하량 확대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 고랭지 채소 등 산지 점검 기동반을 운영해 현장점검, 생육지도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라고요?

=. 네, 생산량 부진으로 가격이 뛴 오징어도 이달 말까지 비축물량을 확보하고 다음 달 중으로 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개최하는 등 가격 안정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현재 채소류, 오징어 가격 상승이 곧 안정화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작황이 양호한 배추·무는 이달 중순 이후, 생육 회복이 빠른 상추는 이른 시일 내에 출하량이 증가할 것으로 정부는 예상했습니다.

-. 오이, 돼지고기도 8월 중순 이후 가격이 안정화할 것으로 전망했다죠?

=. 그렇습니다. 아울러 오징어는 다음 달까지 원양산 조업물량 9천800t이 반입돼 수급 여건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