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킨텍스 차기 대표이사 자리 놓고 신경전 치열할 전망

최영준 기자l승인2017.08.02 11: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제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가 현 임창열 대표이사 임기 만료(31일)를 앞둔 가운데, 차기 대표이사 자리를 놓고 물밑 신경전이 치열할 전망입니다.

-. 2일 경기도와 고양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등에 따르면 임창열 현 킨텍스 사장 연임이 높게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코트라가 자사 출신 인사를 차기 킨텍스 대표이사로 앉히려 한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고요?

=. 공동주주인 경기도와 고양시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맞설 모양새입니다. 킨텍스는 2002년 경기도와 고양시, 코트라가 공동 출자해 설립했습니다.

이들 세 주주가 33.3%씩의 지분을 갖고 있습니다. 그동안 대표이사 선임에 관한 부분은 사실상 코트라 측이 장악하다시피 해왔습니다. 초대 사장인 오영교 전 사장을 비롯해 홍기화(2대)·김인식(3대)·한준우(4대) 전 사장은 모두 코트라 임원 출신으로 임명직이었습니다.

-. 공모 과정은 없었으며 내부 임명을 통해 사실상 바통(?)을 이어받아 왔다죠?

=. 코트라 출신들이 자동으로 사장직에 임명될 수 있었던 것은 대표이사 임명에 관한 의결권의 50% 이상을 코트라가 갖도록 킨텍스 정관이 규정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경기도와 고양시는 10년 넘도록 아무런 문제 제기 없이 사실상 묵인해 왔습니다. 2011년 5대 사장 때부터 공모를 진행했지만, 공교롭게도 당시 사장직에 오른 이한철(5대) 전 사장 역시 코트라 부사장 출신이었습니다.

-. 대표이사 선정의 투명성을 높이고자 공모를 도입했음에도 결과적으로 달라진 건 없었던 셈이군요?

=. 그렇습니다. 공동 지분을 가진 주주로서 운영 전반에 관해 정당한 권리를 행사해야 할 경기도와 고양시가 코트라 측에 일방적으로 휘둘리면서 관피아 논란에 일조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이런 문제는 국정감사에서도 여러 차례 지적됐었고, 킨텍스만의 상황은 아닙니다. 2001년 설립된 부산의 부산전시컨벤션센터 벡스코(BEXCO) 역시 초대 사장부터 현재 사장에 이르기까지 17년간 코트라 출신 인사들이 사장직을 독식하고 있습니다.

-. 실제로 지난해 3월 벡스코 오성근 사장 임기 만료를 앞두고 코트라 임원 내정설이 나돌았다죠?

=. 코트라 부사장 출신으로 운영 성과가 탁월했던 당시 오 사장의 연임이 예상됐었지만, 코트라가 벡스코 사장의 교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었습니다.

코트라가 내부 인사 적체를 해소하고자 당시 임원을 벡스코 신임 사장으로 추천했다는 소문이 나면서 '낙하산' 논란이 일었으며, 세계 85개국에서 코트라가 운영하는 125개 해외무역관에서 해외업체 유치와 바이어 모집에 큰 역할을 한다는 측면에서 부산시는 벡스코 사장을 선임할 때 대주주인 코트라의 의견을 모두 수용해 왔습니다.

-. 지금까지 선임된 3명의 벡스코 사장 모두 코트라 부사장 출신이라고요?

=. 네, 지난해 4월 벡스코는 이사회와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오성근 사장의 후임으로 함정오 코트라 부사장을 선임했습니다.

벡스코와 비슷한 지배구조를 가진 킨텍스는 6대 사장에 공모를 거쳐 '비(非)코트라' 출신으론 처음으로 임창열 전 경기도지사가 사장에 취임했습니다. 이 때문에 임 사장의 임기 종료를 앞두고 코트라가 다시 사장직 탈환을 시도할 것이라는 주장이 곳곳에서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 한 업계 관계자는 "코트라가 차기 킨텍스 사장에 자사 인사를 앉히려 할 것"이라며 "그래야 코트라 내부의 인사 체증도 풀리기 때문에 분명히 그렇게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죠?

=. 네, 다만 고양시 관계자는 "킨텍스 사장직이 코트라의 전유물은 아니다"라며 "차기 사장은 킨텍스와 지역을 좀 더 발전시킬 수 있는 유능한 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코트라 관계자는 "킨텍스 차기 사장 건과 관련, 어떤 임원이 나설지는 아직 모르는 상황"이라며 "우리 쪽 사람을 강제로 앉히거나 하는 일은 있을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최영준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