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위성곤 의원, "농협은행 저리대출자 상위 200명 중 농민 全無”

신용 및 담보 저리대출자(각 상위 100명)에 농민은 0명 박환희 기자l승인2017.10.09 10:59l수정2017.10.09 11: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협은행의 저리대출 상위 200명(신용, 담보 각 100명) 가운데 농민은 단 한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이 농협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저리대출자 현황에 따르면 신용대출과 담보대출 모두 상위 100명 안에 농민은 없다고 9일 밝혔습니다.

2017년 8월 말 기준, 농협은행의 신용 저리대출 상위 100명에 대한 금리는 1.56%~2.16%로 평균금리는 2.095%였습니다. 전체 신용대출 평균금리 4.02%의 절반 수준에 해당합니다. 담보대출의 경우 저리대출 상위 100명의 1.32%~1.66%로 평균금리는 1.59%를 기록했습니다. 전체 담보대출 평균금리는 3.04%였습니다.

농협은행의 신용 및 담보 저리대출자 상위 각 100명의 직업을 살펴보면 무직, 회사원, 공무원, 군인, 주부, 개인사업자, 연구원, 의사, 간호사, 사립교직원 등입니다. 여기에는 심지어 외국인도 포함되어 있었지만 농민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농협은행은 농협 본연의 활동에 필요한 자금과 수익 확보를 목적으로 농협중앙회가 100% 출자해 만들어진 은행입니다. 또한 농협중앙회는 농업인의 경제적‧사회적‧문화적 지위를 향상시키고 농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농업인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협동조합입니다. 이에 농협은 ‘농협은 농심(農心)을 가슴에 안고 농민(農民) 곁으로!’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그러한데도 농협은행의 저리대출자 가운데 농업인 고객이 단 한명도 없다는 것은 농협은행이 농민을 위한 활동을 외면하고 있다는 반증이란 지적입니다.

위성곤 의원은 “농협이 농민을 위한 존재임을 강조하면서도 실질적인 활동에서는 농민을 외면하고 있다”면서 “농협은 농협법의 취지를 살려 농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대출제도를 농민중심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환희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환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