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신용현 의원, 핵티비스트 국내 홈페이지 변조 건수가 늘어나

3년 간 해킹을 통한 홈페이지 변조 건수는 2,759건 장덕수 기자l승인2017.10.10 09:34l수정2017.10.10 09: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홈페이지 변조 등을 통해 자신들의 정치적 신념이나 체제 비판 메시지를 전파하는 핵티비스트(해커(hacker)+행동주의자(activist))들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실제 국내 홈페이지 변조 건수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국민의당 신용현 국회의원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국민의당) 의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 7월까지 최근 3년 간 해킹을 통한 홈페이지 변조 건수는 2,759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표1).

특히 2015년 615건에 불과했던 홈페이지 변조 건수는 2016년 1,056건으로 전년대비 약 72% 가량 증가했으며, 올해도 7월 기준으로 이미 1,088건이 발생해 지난해 발생 건수를 넘어섰는데,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는 지난해 두 배 수준인 2,000여건을 웃돌 것으로 보입니다.

신용현 의원은 “사이버 공격을 통하여 정치적 행동을 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며 “어나니머스와 같은 ‘핵티비스트’들은 소수의 인원만으로도 사회적 관심을 끄는 방법을 택하고 있는 만큼 홈페이지 변조 건수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나니머스 : 전세계 점 조직으로 있는 인터넷 해커 집단. 익명을 뜻하는 어나니머스(anonymous)라는 이름을 사용.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홈페이지 변조가 일어난 경우, 홈페이지 변조된 업체에 피해사실을 통보하고, 보안조치 권고 등 기술지원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신용현 의원은 “홈페이지 변조 건수가 매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보다 철저하고 적극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며 “인터넷진흥원의 모니터링에 의한 적발 후 피해기관 통보 및 기술지원까지 시간이 짧게는 2일에서 길게는 일주일 이상 걸린다. 피해대응 시간을 단축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신 의원은 “사이버 보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만큼 이 부분에 대하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관련기관 국정감사에서 지적하고 강화된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7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