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드 황제, 임창정 컴백 ‘그 사람을 아나요’
상태바
발라드 황제, 임창정 컴백 ‘그 사람을 아나요’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7.10.24 0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라드 황제 임창정이 돌아왔다.

임창정이 두 번째 미니앨범 '그 사람을 아나요'로 컴백했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임창정의 미니앨범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미니앨범의 타이틀곡 '그 사람을 아나요'는 지난해 가을 음원 차트를 휩쓴 '내가 저지른 사랑'을 함께 만든 작곡가 멧돼지와 또 다시 의기투합해 만든 노래다. 임창정 특유의 비음이 섞인 고음과 임창정 스타일의 대중적인 가사,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임창정은 “예전에 있던 사랑이나 요즘 사랑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 과거에 있던 사랑과 젊은 이들의 사랑이 뭐가 다르겠는가”라며 “저의 발라드를 통해 절절한 마음을 진정성 있게 노래하고 싶다”고 밝혔다.

▲ 사진=연합뉴스

임창정은 최근 근황과 관련해서 “제주도로 이사를 했다”며 “올해 1월에 내려가자고 이야기를 했는데, 아이들에게 물어봤더니 좋아했다. 제주도가 너무 좋아서 먼저 가서 살아보기로 했다. 아직 집은 없고 빌려서 살고 있다”고 말했다.

동료 가수들도 소화하기 힘든 고음 노래들이 많아 ‘갓창정’이라고도 불리는 임창정은 “이번 타이틀곡 ‘그 사람을 아나요’는 키를 내리지 않고 부를 수 있는 난이도”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저지른 사랑’은 나도 노래방에서 원키로 못 부른다. 술을 많이 먹고 원키로 한 번씩 부른다. 이번 노래 '그 사람을 아나요'는 어렵게 들리지만, 그렇게 높지 않다. 노래방에서 편히 부를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임창정의 두 번째 미니 앨범에는 타이틀곡 ‘그 사람을 아나요’를 비롯해서 ‘너를 꺼내는 이유’, ‘가지 말아달라 해요’ 등이 수록돼 있으며 2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