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동민 의원, "적십자사, 분획용 혈장 헐값 판매로 490억 손해 입어"
상태바
기동민 의원, "적십자사, 분획용 혈장 헐값 판매로 490억 손해 입어"
  • 김태욱 기자
  • 승인 2017.10.2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십년간 혈액 사업을 독점 운영해온 적십자사 원가 보전 책임 다시 정부 탓으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서울 성북을)은 대한적십자사에서 제출받은 성분혈장 원가 자료에 따르면 녹십자와 SK플라즈마는 혈액제제의 원료인 성분채혈혈장을 적십자사로부터 표준원가 대비 71%, 신선동결혈장은 70.3%, 동결혈장은 65.2% 수준으로 납품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0월 1일, 보건복지부는 녹십자와 SK플라즈마에서 생산한 혈액제제류 약품에 대해 보험 상한가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이들 기업이 생산한 혈액제제류가 퇴장방지의약품 생산원가 보전품목으로 신규 지정한데 따른 것입니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녹십자, SK플라즈마 등 2개 제약사 15개 품목의 상한금액을 평균 14% 인상했습니다.

[성분혈장 표준원가 (단위: 리터당, 원, 자료: 적십자사)]

제제명

합계(원)

재료비

인건비

관리비

성분채혈혈장

167,002

54,188

51,902

60,912

신선동결혈장

168,600

38,057

68,874

61,669

동결혈장

174,846

38,057

68,874

67,914

※ ’15년 산출한 표준원가(재료비, 공급량 변동에 따라 원가 변동)

 

적십자사는 2015년에 성분채혈혈장은 167,002원, 신선동결혈장은 168,600원, 동결혈장은 174,846원의 표준원가를 산출하고 혈액제제 협상에 응했다고 밝혔으나 수년간 이들 기업에게 특혜를 준 셈입니다.

 

[분획용 원료혈장 공급단가 (단위: 리터당, 원, 자료: 적십자사)]

년 도

동결혈장

신선동결혈장

성분채혈혈장

2017년

114,000

118,620

118,620

2016년

114,000

118,620

118,620

2015년

-

118,620

118,620

2014년

-

118,620

118,620

2013년

-

108,620

108,620

2012년

 

108,620

108,620

2011년

 

-

108,620

 

자료에 따르면 적십자사는 2011년부터 녹십자와 SK플라즈마에 동결혈장, 신선동결혈장, 성분채혈혈장을 공급해 왔습니다.

 

[최근 7년간 분획용 혈장 공급 현황 (단위, 리터, 자료: 적십자사)]

구 분

년 도

합 계

동결혈장

신선동결혈장

성분채혈혈장

녹십자

2017년 8월

85,819

0

22,558

63,261

2016년

165,784

20,124

0

145,660

2015년

207,167

0

0

207,167

2014년

199,189

0

0

199,189

2013년

124,619

0

7,056

117,563

2012년

57,749

0

10,046

47,703

2011년

122,592

0

0

122,592

SK플라즈마

2017년 8월

35,151

6,005

12,059

17,088

2016년

37,774

5,080

8,549

24,144

2015년

73,897

0

0

73,897

2014년

52,709

0

0

52,709

2013년

42,252

0

3,007

39,244

2012년

20,891

0

0

20,891

2011년

31,222

0

0

31,222

 

적십자사는 2016년과 2017년 두 해에 걸쳐 녹십자에 20,124리터, SK플라즈마에 11,085리터 등 총 31,209리터의 동결혈장을 리터당 114,000원에 판매했습니다.

이를 원가에 대비하면 18억9천만원의 차이가 발생합니다. 성분채혈혈장의 경우 2011년부터 2013년까지 리터당 108,620원에 판매해 오다 2014년부터 2017년 현재까지 9.2% 인상된 금액인 리터당 118,620원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원가가 확립된 2015년부터 녹십자에는 416,088리터가 판매됐고, SK플라즈마에는 115,129리터를 판매했습니다. 이를 원가에 대비하면 257억원의 차이가 발생합니다. 신선동결혈장의 경우 녹십자에는 22,558리터가 판매됐고, SK플라즈마에는 20,608리터가 판매됐으며 이를 원가에 대비하면 215억원의 차이가 났습니다.

결국 원가에도 미치지 못하는 혈장을 팔아 적십자사는 2015년부터 원가 대비 490억9천만원의 손해를 입은 셈입니다.

이는 원가 개념이 도입된 이후의 계산이므로 원가 도입 이전의 판매액과 2015년 이후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상당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적십자사는 녹십자와 SK플라즈마에 지난 7년간 총 1,256,815 리터의 분획용 원료혈장을 판매했습니다.

적십자사는 7년간 이들에게 분획용 원료혈장을 공급하고 1,449억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7년간 분획용 혈장 공급 금액 (단위, 리터당, 백만원, 자료: 적십자사)]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8

16,707

8,542

18,126

29,880

33,340

24,014

14,322

적십자사는 물가상승 등에 따른 비용 증가 보전 및 혈액안전과 서비스의 질적 개선을 위한 혈액사업의 인적, 물적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매년 원가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당장 올 1월부터 9월까지 두 제약사와 수차례 가격 인상을 요구했지만, 제약사들은 약가 인상 없이 원료가 인상은 불가 하다는 입장만 반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보건복지부는 이들 제약사가 생산한 혈액제제 약품들에 대해 가격인상을 단행했습니다.

적십자사는  “일본 후생성은 일본 적십자사의 사업 계획을 토대로 매년 혈장분획제제 수급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각 혈장 분획제제사별 혈장 공급량, 완제의약품 수급계획, 혈장공급가 등을 책정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역시 혈장가격 구조를 매년 정부(보건복지부)가 고시하도록 개선하여 수혈용 혈액과 마찬가지로 분획용 혈장 가격도 정부차원에서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수십년간 혈액 사업을 독점적으로 운영해온 적십자사가 원가 보전의 책임을 다시 정부 탓으로 돌리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혈장을 원료로 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필요한 필수의약품, 퇴장방지의약품을 만드는 일에 국가, 국가의 헌혈 사업을 위탁받은 적십자사가 낮은 가격에 혈장을 공급해 의약품의 가격을 인하해야 한다는 논리도 수긍이 갑니다.

하지만 국민들은 자신들의 헌혈을 통해 모아진 혈장이 제약사에 판매되고, 그 약품이 다시 몇 배의 가격으로 국민에게 팔리는 현실을 제대로 알아야 할 권리가 있습니다.

기동민 의원은 “국민의 헌혈로 생산한 혈장이 제약사에 원가에도 못 미치는 헐값에 팔리고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면서 “적십자사가 채혈부터 검사, 공급 등 혈액사업 전반을 모두 관리하는 현행 제도가 합당한지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신선동결혈장 : 혈액을 채취한 후 6시간 이내에 혈장성분을 분리하여 동결시킨 것

# 동결혈장 : 혈액을 채취한 후 6시간 이후에 혈장성분을 분리하여 동결시킨 것

# 성분채혈혈장 : 혈액을 채취한 후 혈장성분을 분리한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