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정, 문화재 올라탄 무개념 행동 “진심으로 죄송”
상태바
서유정, 문화재 올라탄 무개념 행동 “진심으로 죄송”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7.11.14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서유정SNS

배우 서유정이 해외여행중 문화재에 올라탄 사진을 올렸다가 네티즌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사과했다.

서유정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SNS에 게재된 사진 속 저의 행동으로 인해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매사에 신중을 기해야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솔한 행동으로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며,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서유정은 인스타그램에 "1초 후에 무슨 일이 터질지도 모르고 난 씩씩하게 저기 앉았다가 혼났다. 나 떨고 있니 오마 후다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서 서유정은 세계문화유산 중 하나인 이탈리아 베네치아 산마르코 대성당 근처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사자상에 올라타 웃고 있고, 관리직원이 이를 지적하는 모습과 주변 사람들이 눈살을 찌푸린 모습이 담겨져 있어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았다.

한편 서유정은 문화재 훼손 논란이 일자 개념 없는 행동으로 논란을 일으킨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도 비공개로 전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