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의원, "민주당은 매일 홍모닝으로 아침을 시작하고 있다"
상태바
장제원 의원, "민주당은 매일 홍모닝으로 아침을 시작하고 있다"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7.11.22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에 대한 공격을 계속하고 있는 여권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발끈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21일 "청와대를 적절히 견제하면서 국회 내 협치를 주도해야 할 집권 여당이 본분을 망각하고 경거망동(輕擧妄動)하고 있다"면서 "날짜를 달리하며 수석대변인, 대변인이 차례로 나서 제1야당 대표 때리기에만 혈안이 되어 있는 모습을 보니 측은한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민생은 외면한 채, 문재인 대통령의 실정에 급격히 이반되는 민심이 두려웠는지 지지층 결집만을 노린 정쟁으로 허송세월만 보내고 있다"며 "홍종학 전 의원의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국민적 비난이 거세지자 물타기가 필요했는지 그 저렴한 입이 더욱 저렴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매일 홍모닝으로 아침을 시작하고 있다"면서 "눈만 뜨면 제1야당 대표 비난에만 골몰하는 모습을 보니 민주당은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산적한 예산과 법안 통과에는 전혀 관심이 없어 보인다"고 꼬집었습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에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인신공격과 막말, 협박에 대해서 더 이상 인내하지 않겠다. 협치를 포기하겠다는 선언으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지켜주기 바란다"면서 "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