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종현 사망, 레지던스에서 숨진채 발견
상태바
샤이니 종현 사망, 레지던스에서 숨진채 발견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7.12.19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종현(28·본명 김종현)이 숨진 채 발견됐다.

종현은 18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레지던스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건국대 의료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뉴스캔과 통화에서 “샤이니 종현이 사망한 것이 확실하다”며 “현재 자세한 상황은 수사 중이기 때문에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18일 오후 4시 42분께 종현의 친누나가 경찰에 "동생이 자살하는 것 같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위치를 파악해 오후 6시 10분께 해당 레지던스에서 종현을 발견하고 119구조대와 함께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 사진=종현 SNS

종현의 누나는 신고 직전 종현으로부터 "이제까지 힘들었다", "나 보내달라. 고생했다고 말해달라", "마지막 인사" 등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휴대전화 메시지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종현은 이미 심정지 상태였으며,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종현은 해당 레지던스에 이날 정오께 이틀간 묵겠다고 예약하고 입실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레지던스에서 갈탄과 번개탄으로 보이는 물체가 탄 흔적이 발견됨에 따라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시도,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종현은 지난 2008년 5월 '누난 너무 예뻐'로 데뷔한 SM엔터테인먼트 소속 5인조 아이돌 그룹 샤이니(SHINee)의 멤버로 10년째 활동해왔고, 솔로 활동도 병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