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김성태 "긴밀한 국제공조가 반드시 필요한 시점"

장덕수 기자l승인2018.02.13 10:28l수정2018.02.13 10: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3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간 대화국면에 접어들었지만 '북핵폐기를 위한 국제공조'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해 북핵폐기를 위한 국제공조에 나설 것인지, 감상적인 민족 공조에 빠져 한미동맹과 국제공조에 역주행할 것인지에 대해 온 국민이 우려 섞인 시선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죠?

=. 그는 그러면서 "한반도 상황이 하루하루 시한폭탄처럼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한 국제공조가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이 지난 11일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마음을 모아서 난관을 이겨나가자"는 말과 함께 작별인사를 한 점을 언급하면서 "난관의 주체는 북한으로, 문 대통령은 마음을 모아야 할 것(상대)이 북한인지, 혈맹인 한미동맹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그는 "북한 김정은 정권은 남북정상회담 카드로 문재인 정권을 시험대에 올려놓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고 하지만, 그 여건이 만들어지고 있는지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면서요?

=. 김 원내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법사위 보이콧이 결국 2월 임시국회 파행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하면서 "민주당이 정쟁을 중단하고 진심 어린 사과를 하면 한국당은 언제라도 법안 심의에 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그는 "민주당은 못된 짓을 즉각 중단하라"며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을 받는) 법사위원장이 법적으로 문제가 생기면 제가 즉각 법사위원장을 수행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김 원내대표는 개헌과 관련해선 "한국당은 '문재인 관제개헌', '사회주의 코드 개헌'을 어떤 경우든 저지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분권형 개헌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반드시 종식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