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아가씨' 영국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수상...한국 최초 수상
상태바
박찬욱 감독 '아가씨' 영국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수상...한국 최초 수상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8.02.19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가 '2018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국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로얄 앨버트홀에서 열린 '2018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를 선정했다.

이번 '2018 영국 아카데미상'에서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는 폴 버호벤 감독의 '엘르', 안젤리나 졸리가 연출한 '그들이 아버지를 죽였다: 캄보디아 딸이 기억한다', 러시아 감독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의 '러브리스', 이란 아쉬가르 파라디 감독의 '세일즈맨'과 함께 5편의 후보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 사진=영화 '아가씨' 포스터

한국영화가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영국 아카데미는 미국 아카데미상의 향배를 가늠해볼 수 있는 영미권 주요 영화상이다.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은 1947년에 시작되어 매년 2월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시상식. 오스카상, 골든글로브상 등과 더불어 영미권 최고 영화상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영화 ‘아가씨’는 영국 작가 사라 워터스의 소설 ‘핑거스미스’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 작품이다.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김민희)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하정우),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 받은 하녀(김태리)와 아가씨의 후견인(조진웅)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