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에우로파 갈란테, 비발디 음악만으로 음악회 연다

황경숙 기자l승인2018.04.12 12:38l수정2018.04.12 12: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탈리아 출신 바로크 바이올리니스트 파비오 비온디(57)가 이끄는 정상급 바로크 앙상블 '에우로파 갈란테'가 비발디 음악만으로 꾸며진 음악회를 엽니다.

-. 이들은 다음 달 15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여는 내한 공연에서 '비발디 스페셜리스트'로서의 정체성을 분명히 한다고요?

=. 그렇습니다. 비온디가 1990년 창단한 에우로파 갈란테는 짧은 시간 내 국제적 명성을 획득했는데,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이 바로 비발디 '사계' 음반입니다.

이들이 창단 직후 발표한 '사계'는 과장됐다고 느껴질 정도의 극단적 다이내믹과 충동적인 악센트, 자유분방한 즉흥성으로 완전히 새로운 바로크 음악을 들려줬습니다.

-. 옛 작품이 연주되던 시기의 악기와 연주법을 엄격히 따르던 다른 바로크 악단들과 달리 감각적이고 신선함을 앞세운 이들의 연주는 클래식 팬들의 열광을 끌어냈다죠?

=. 그는 한 인터뷰에서 "물론 옛 연주법을 익히는 것은 필요하지만, 우리는 고고학을 하는 게 아니"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는 "이 시대에 살아있는 예술,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가치를 전하고 싶다"며 "이를테면 음악으로 사랑이나 열정, 슬픔 같은 것들을 전달하고 싶은데, 이런 것들은 18세기에도 있었고 이 시대에도 여전히 사람들을 사로잡는다"고 설명했습니다.

-. 이들은 기악과 성악까지 4명에서부터 많게는 30명에 이르는 구성으로 18세기 헨델, 비발디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연주 활동을 펼치고 있다면서요?

=. 로마 산타 체칠리아 국립음악원과 함께 안토니오 칼다라의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 등 18세기 이탈리아 오페라를 재발견하고 보존하는 작업도 함께하고 있습니다.

이번 내한 공연에서도 그들의 장기를 한껏 내세웁니다. 비발디의 현악 협주곡 g단조, 바이올린 협주곡 B플랫 장조,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키아라 부인을 위해', 세레나타 '글로리아와 이메네오'(메조 소르파노 마티나 벨리, 비비카 주노 협연)등 비발디의 곡들을 연주합니다.

 

▲ 음악

황경숙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경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