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가상화폐 다시 투기판으로 변질되는 분위기

박상욱 기자l승인2018.04.13 09:09l수정2018.04.13 09: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이 과열 국면에서 벗어난 지 채 석 달도 되지 않아 다시 투기판으로 변질되는 모양새입니다.

-. 13일 가상화폐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암호화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대형 거래소의 코인 상장 정보가 전파되면서 특정 코인에 대한 투기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요?

=. 전날 가상화폐 시장을 달군 신규 코인 엘프와 미스릴이 대표적인 사례이며, 오후 2시께부터 텔레그램을 중심으로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이 엘프와 미스릴을 상장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퍼졌습니다.

구독자가 1만명에 육박하는 한 텔레그램 채널은 "극비정보"라며 빗썸의 신규 상장 소식을 전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유료 서비스에서 제공한다며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돈을 내고 다른 채널에 접속할 것을 권유하기도 했습니다.

-. 이 소식은 빗썸 직원이 출처라는 설명과 함께 여러 가상화폐 커뮤니티로 퍼져나갔고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엘프와 미스릴로 몰렸다죠?

=. 해외 거래소 오케이엑스(OKEx)에서 엘프 가격은 12일 오후 1시 30분 기준 1만3천018사토시(1사토시=0.00000001비트코인)에서 단 두 시간 만에 1만8천600사토시로 40% 이상 뛰었습니다.

미스릴의 경우 오후 2시께 3241사토시에서 약 두 시간 뒤 3998사토시로 가격이 23% 상승했습니다. 이 직후 실제로 빗썸은 오후 6시부터 엘프와 미스릴을 상장한다고 공식 발표고 '상장 지라시'(사설 정보지,속칭 찌라시)에서 촉발된 가격 요동은 상장 이후에도 이어졌습니다. 미스릴은 빗썸에서 12일 오후 6시 250원에 거래를 시작했지만 딱 30분 뒤에 가격이 2만8천원으로 치솟았습니다. 상승률은 무려 1만1천100%에 달했습니다.

-. 무서운 기세로 올랐던 미스릴 가격은 곧장 추락해 5분 만에 740원으로 내렸다면서요?

=. 네, 엘프의 경우 빗썸 상장가는 1천원이었지만 30분 만에 1천900원으로 배 가까이 뛰었습니다. 오후 7시를 지나면서 가격은 1천원으로 원상 복귀했습니다. 지난 1월 비트코인 급등락 사태 때도 보기 힘들었던 폭등락 움직임입니다.

-. 한동안 잠잠했던 가상화폐 시장이 다시 요동치게 된 원흉으로는 무분별하게 퍼졌던 '상장 지라시'가 꼽힌다죠?

=. 네, 고급 정보라며 특정 코인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아 이슈로 만들고 순식간에 자금을 빨아들였다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빗썸과 같은 대형 거래소에서 가상화폐 공개(ICO) 정보가 사전유출된 것도 문제가 아니냐는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이날 빗썸의 상장 소식을 알렸던 텔레그램 채널은 이전부터 거래소 내부정보를 통해 상장 관련 정보를 빠르게 제공한다고 홍보해왔습니다.

-. 하지만 빗썸 측은 내부 직원의 정보유출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빗썸 관계자는 "ICO 정보는 회사 내에서도 소수의 직원만 알 수 있다"며 "회사 내규상 직원이 가상화폐를 거래할 수 없고 정보유출은 퇴사 등 징계 사유로 간주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가상화폐

박상욱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