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최성 고양시장 컷오프.."재심절차 신청할 것"
상태바
민주당, 최성 고양시장 컷오프.."재심절차 신청할 것"
  • 이대인 기자
  • 승인 2018.04.26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탈락한 최성 고양시장이 26일 “재심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배포한 '고양시장 후보 공천심사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서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회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저를 공천 배제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이 보장하는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 재심절차를 거치겠다”고 알렸다.

이어 “그동안 고양시장 후보 여론조사에서 타후보에 비해 압도적인 경쟁력을 지니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청렴성과 도덕성에 있어서도 전혀 하자가 없는 저를 배제한 것에 대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고양시장 후보 공천심사 과정에서의 현실은 고양지역의 유력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지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출마이후부터 ‘최성시장 죽이기 프로젝트’가 진행됐다”면서 “이번 공천과정에서 불법·편법으로 개입한 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의 불공정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경기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위원장 윤호중 국회의원)는 이날 고양시장 공천에서 재선의 최성 시장을 컷오프시켰다.

민주당은 고양시장 경선 후보로 김영환·김유임·박윤희·이재준 등 4명을 확정했다

한편 윤호중 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최 시장의 경우 별정직 공무원인 보좌관이 선거 관련 보도자료를 작성·배포해 선거법 위반으로 최근 고발당한 점과 고양시 내부청렴도가 도내 시·군 가운데 최하위인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