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올여름은 중국·일본·동남아로 떠나는 여행객 많아

박상욱 기자l승인2018.05.14 1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여름 휴가지로 일본과 중국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지난해부터 엔화 약세 덕분에 일본 여행 붐이 이어지고 있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으로 여행 수요가 감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 때문에 중국행 수요가 몰리고 있습니다.

-. 그 기저에는 가성비를 따지는 가치소비 트렌드가 자리 잡고 있다고요?

=. 네, 14일 모두투어에 따르면 11일 기준 지난해 동기 대비 올해 7월과 8월 예약률은 각각 11.1%, 11.7% 증가했습니다.

특히 중국·일본·동남아 등 단거리 여행이 강세입니다. 중국은 작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예약 증가율이 7월은 190.8%, 8월은 200.6%나 됐습니다. 일본도 7월 39.5%, 8월 58.8% 예약이 급증했습니다.

-. 모두투어 관계자는 "올여름 키워드는 단거리 여행의 강세를 꼽을 수 있다"며 "가치소비 트렌드의 영향이 크고 특히 중국은 지난해 사드 때문에 여행이 감소한 것에 대한 반사효과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죠?

=. 올해 전체적인 해외여행 시장은 나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그는 "지난해는 저환율·저유가·저금리 기조에 더해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고 돌발 악재가 없어 여행업계 전체가 호황이었다"며 "올해도 지난해만큼 성장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나투어에서 11일 기준 6월 해외여행 예약은 13만9천여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8% 증가했습니다. 7월 수요도 현재 6만1천여명으로 작년 대비 13.7% 늘었습니다. 하나투어 역시 6월 지역별 예약 비중을 살펴보면 일본(21.0%)과 중국(174.5%)의 증가세가 뚜렷했습니다.

-. 하나투어 관계자는 "일본은 항공사들의 치열한 경쟁으로 항공요금이 적게 들어 젊은층을 중심으로 여행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중국은 정치적인 이슈로 지난해 여행수요가 급감했는데 그에 따른 기저효과"라고 설명했다면서요?

=. 그는 "올해는 2월 평창 동계올림픽, 6월 지방선거와 월드컵, 8월 아시안게임 등 굵직한 행사가 있음에도 해외여행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여행의 대중화가 가속화되고 있고 국내외 저비용항공을 중심으로 항공노선도 계속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참좋은여행의 6∼8월 성수기 예약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습니다. 전체 예약이 5만6천156명에서 10만5천622명으로 2배 가까이 뛴 가운데 일본과 동남아, 중국 등 단거리 지역이 전체 성장을 견인했습니다.

-. 특히 일본은 지난해 6천13명에서 올해 1만6천155명으로 168.7% 증가했다죠?

=. 이와 관련 참좋은여행 관계자는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다는 뉴스가 나오면서 얼리버드로 예약하시는 분이 많은 듯하다"며 "자사에서 진행하는 여름 기획전 또한 예약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상욱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