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가격 2013년 8월 이후 처음으로 떨어져
상태바
전국 주택가격 2013년 8월 이후 처음으로 떨어져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6.0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전국 주택가격이 2013년 8월 이후 처음 하락했는데, 정부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규제로 서울 주택가격은 오름폭이 둔화하고 지방은 하락폭이 커진 탓입니다.

-. 1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가격은 전월 대비 0.03% 하락했다면서요?

=. 전국의 주택가격이 떨어진 것은 2013년 8월(-0.13%) 이후 57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전반적으로 주택시장이 안정된 가운데 지방의 하락폭이 4월 -0.06%에서 지난달엔 -0.13%로 커졌습니다.

조선산업 불황과 입주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경남의 주택가격은 4월 -0.29%에서 5월에는 -0.49%로, 울산은 -0.41%에서 -0.69%로 각각 하락폭을 키웠고 강원(-0.15%)과 충북(-0.22%), 부산(-0.12%) 등지도 약세를 보였습니다.

-. 서울의 주택가격은 전월 대비 0.21% 올랐으나 상승폭은 4월(0.31%)보다 둔화했다죠?

=.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재건축 부담금 과세, 보유세 개편 움직임 등으로 강남권 아파트를 중심으로 약세를 보인 영향입니다.

특히 강남4구(-0.11%)와 성동구(-0.03%), 노원구(-0.02%)의 주택 가격이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습니다. 양천구(-0.04)는 2개월 연속 하락했습니다. 경기도(0.04%)에서는 전체적으로 상승폭이 둔화했으나 남북정상회담 호재가 있는 파주시와 지하철 5호선 연결 호재가 있는 하남시 등이 강세를 보였습니다.

-.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0.15% 내렸고 연립주택은 0.02% 떨어졌다. 단독주택은 0.26% 상승했다고요?

=. 네, 전셋값도 약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전월(-0.19%) 대비 0.28% 하락해 낙폭이 커졌습니다.

수도권(-0.22%)과 지방(-0.17%) 모두 전월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습니다. 서울은 갭투자자들이 내놓은 전세 물건과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전월 대비 0.20% 하락했으며, 전세시장이 약세를 보이면서 전국 주택 월세는 0.12% 하락했습니다.

 

▲ 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