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투표율 높이려고 다양한 행사 마련
상태바
인천지역 투표율 높이려고 다양한 행사 마련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6.0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선거 때마다 전국 최하위권의 투표율을 기록한 인천이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는 다른 면모를 보일지 관심이 쏠립니다.

-. 9일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10여 년간 지방선거, 국회의원 선거, 대통령 선거 등 9차례의 전국 단위 선거에서 인천 투표율은 전국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했다죠?

=. 인천은 2006년 4회 지방선거에서 44.3%, 2007년 17대 대선에서 60.3%, 2012년 19대 총선에서 51.4%의 투표율로 전국 시·도 중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다른 선거에서도 인천 투표율은 전국 17개 시·도 중 13위가 최고기록일 정도로 하위권을 맴돌았습니다. 2008년 18대 총선 땐 15위(42.5%), 2010년 5회 지방선거 13위(50.9%), 2012년 18대 대선 땐 14위(74.0%)를 기록했습니다.

-. 2014년 6회 지방선거 땐 15위(53.7%), 2016년 20대 총선 14위(55.6%), 2017년 19대 대선 땐 13위(75.6%)에 그쳤다면서요?

=. 인천의 투표율이 낮은 요인은 전체 유권자 중 인천에서 태어난 토박이 비율이 낮고 다른 지역에서 유입된 인구 비중이 높은 인구통계학적 특성과도 연관 있습니다.

거주 지역에 대한 연대감과 귀속감이 떨어지고 지역 정체성도 옅은 탓에 내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에 적극적인 참여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지적을 받습니다. 인천시선관위는 선거홍보 조형물 제막식, 프로야구 SK와이번스 구단과 함께하는 투표 홍보 행사 등을 개최하며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 투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