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여론조사 결과 두고 여야의 입장 극명하게 엇갈려

장덕수 기자l승인2018.06.10 11:23l수정2018.06.10 1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13 지방선거의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지난 7일부터 전면 금지되면서 민심의 향배는 '깜깜이 모드'로 들어갔습니다.

-.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그동안 발표된 여론조사는 대부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했다고요?

=. 자유한국당이 전통 텃밭인 대구·경북(TK)에서조차 오차 범위 내에서 민주당의 추격을 당한다는 조사도 있었습니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여야의 입장은 극명하게 엇갈립니다.

민주당은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우위를 보인 만큼 실제 투표에서도 민심이 거의 그대로 드러날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적지 않은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가 자유한국당을 20%포인트 이상 앞선 것은 실제 민심이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에 기울었다는 뜻이라는 것입니다.

-. 특히 요즘은 휴대전화 안심번호를 활용한 여론조사가 이뤄지기 때문에 집 전화만을 통해 조사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정확성도 보정된다는 의견이 있다죠?

=. 그러나 한국당은 여론조사가 '기울어진 운동장'의 표본이라며 조사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여론조사의 표본 다수가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자들로 구성됐기 때문에 결과 또한 민주당 압승으로 나올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보수 지지층의 의중은 여론조사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주장입니다. 홍 대표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서 "최근 여론조사 행태를 보니 아예 작정하고 (민주당) 편들기를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민주당은 최소 10%포인트 정도 깎고 한국당은 10%포인트 정도 더해야 그나마 제대로 된 국민 여론일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 전문가들은 여론조사 결과에서 수치보다는 경향성이나 추세를 참고하되, 샘플링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한다고요?

=.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미국은 무작위 샘플링이 기본인데, 우리는 쿼터(할당) 샘플링 방식으로 하고, 응답률도 굉장히 낮다"며 "진보층은 조사에 응하지만 보수층은 조사에 응하지 않아 '과다 대표', '과소 대표' 문제도 발생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교수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당 우세' 추세는 맞지만, 현재까지 나온 여론조사에서 진보 후보는 과대평가, 보수 후보는 과소평가 됐을 것"이라며 "이로 인해 선두 후보에게 마음이 쏠리는 '밴드왜건 효과'가 일어나 보수 지지층들이 투표를 포기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