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레일 해킹 사건 여파로 가상화폐 시세 '출렁'
상태바
코인레일 해킹 사건 여파로 가상화폐 시세 '출렁'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6.1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해킹 피해를 본 가운데 가상화폐 시세가 출렁였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10시 20분 전날보다 6.81% 하락한 750만4천원에 거래되고 있다고요?

=. 이는 장중 기준으로 4월 12일 이후 최저가입니다. 역대 최고로 오른 1월 6일 2천598만8천원에 견주면 3분의 1토막 난 수준입니다.

이더리움 가격은 9.14% 하락한 57만6천원, 리플은 9.34% 내린 640원이었습니다. 이번 코인레일 해킹으로 유출된 가상화폐 트론의 경우 전날보다 16.12% 떨어진 52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 이 같은 가격 하락은 전날 코인레일의 해킹 소식이 퍼진 이후에 두드러졌다죠?

=. 코인레일은 거래량으로 따지면 전 세계 90위권의 중소거래소지만, 해킹이 가상화폐에 가장 큰 악재인 만큼 시장 전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과거 2014년 마운트곡스가 해킹 피해로 파산했을 당시에도 가상화폐 시장이 2년 가까이 침체한 바 있습니다. 통상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을 둔 가상화폐는 거래 내역을 위조할 수 없어 위·변조와 탈취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지만, 거래소의 보안이 허술한 경우 해킹 피해를 볼 수 있습니다.

 

▲ 가상화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