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만 전문적으로 잡는 낚시꾼 최근 급격히 늘어
상태바
배스만 전문적으로 잡는 낚시꾼 최근 급격히 늘어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6.1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스는 담수호나 하천의 포식자로, 토종 어종을 멸종 위기로 몰아가 생태 교란종이라는 오명을 얻었지만 강태공들에게는 그 어떤 어종보다도 인기를 누립니다.

-. 월척은 50㎝에 달할 정도로 덩치가 커 묵직한 손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어서라죠?

=. 낚시 애호가들이 점차 늘고 있는 가운데 배스만 전문적으로 잡는 낚시꾼 증가세는 가히 폭발적입니다.

위생적이고 준비가 간편한 가짜 미끼를 사용하는 루어낚시를 중심으로 중장년층의 전유물로 여겼던 낚시를 즐기는 젊은층이 부쩍 늘면서입니다.

-. 루어 낚시는 가짜 미끼를 이용해 물고기를 유인하는 낚시 방법이라고요?

=. 네, 그렇습니다. 배스 낚시 애호가들이 모이는 포털사이트 카페 가입자는 17일 기준 11만3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17일 사단법인 한국스포츠피싱협회(KSA)에 따르면 배스 낚시를 즐기는 인구는 전국 30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특히 김선규 한국스포츠피싱협회장은 "지렁이 등 생미끼 대신 거부감 없는 가짜 미끼를 사용하는 루어낚시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며 "루어 낚시를 즐기는 인구가 최근 5년간 급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김 회장은 "특히 젊은이들의 대표적인 취미생활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고 말했다죠?

=. 한 온라인 쇼핑사이트가 최근 5년간(2013∼2017년) 남성 고객 대상 낚시용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연평균 판매량이 42%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판매량은 2013년보다 5배 이상 늘었습니다. 징그러운 생미끼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루어 낚시를 즐기는 여성도 늘었습니다.

지난달 13일 경남 합천호에서 열린 아마추어 배스 낚시 대회 참가자 500명 중 140명이 남녀 커플로 참가했습니다. 올해는 경북 안동호, 충북 백곡저수지 등 전국에서 13개의 프로 배스 낚시 대회가 열립니다.

-. 농어목 검정우럭과 민물고기인 배스는 1998년 환경부가 지정한 생태 교란종이라고요?

=. 네, 1973년 어민소득을 높이기 위해 식용으로 들여왔으나 식탁에서 외면받아 천덕꾸러기가 됐습니다.

지방자치단체들은 토종 민물 어종을 먹이로 삼아 개체 수가 급속히 불어나는 배스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 잠수부를 동원, 작살로 찍어내거나 인공 산란장을 설치해 배스가 낳은 알을 제거하는 등 퇴치 작업을 벌이고 있다죠?

=. 네, 배스 낚시인들은 취미생활을 즐기면서 생태 교란 어종도 없애는 '선행'에도 나서는 셈입니다.

 

▲ 낚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