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국제모터쇼’ 성황리 폐막, 62만명 방문
상태바
‘2018 부산국제모터쇼’ 성황리 폐막, 62만명 방문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8.06.17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부산국제모터쇼’가 17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 부산국제모터쇼는 9개국, 183개사, 3,076부스 규모를 기록 했다. 국내외 19개 브랜드가 국내차 95대, 해외차 98대, 기타출품차량 10대를 포함해 총 203대의 차량을 출품했다. 그 중 35대의 신차가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되어 많은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월드 프리미어가 2종,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아시아프리미어가 3종, 한국 최초로 공개되는 코리아 프리미어가 30대로 예년에 비해 신차공개 수는 줄어들었지만, 컨셉트카 14대, 전기차량 24대, 친환경차량 45대 등 미래 자동차 트렌드를 여실히 보여주는 차량의 전시가 확대되어 볼거리는 풍성해졌다는 평을 받았다.

특히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등 일부 브랜드들은 프리미어 차량에 대한 정보를 극비리에 부쳤다가, 6월 7일 프레스데이에서 깜짝 공개하며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란 슬로건을 내건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대부분의 참가업체에서 전기차와 자율주행 기술 등이 집약된 미래형 자동차를 공개했다. 일부 브랜드들은 자동차 산업의 역사적 흐름을 조망할 수 있는 다양한 콘셉트카와 클래식카를 선보여, 과거와 미래가 현재 속에 공존하는 모습으로 관람객들을 맞았다.

2018 부산국제모터쇼의 가장 큰 특징이 ‘자동차 생활의 광범위한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다채로움 이었던 만큼 완성차 브랜드 차량전시 이외에도 자동차산업과 관련된 다양한 부대행사도 눈길을 끌었다.

국내 최고가 벤츠 스프린터 캠핑카를 비롯하여 국내외 최신 캠핑카와 카라반이 총 출동한 ‘캠핑카쇼’는 국내의 캠핑열기를 반영하듯,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캠핑카 전시회와 함께, 1주차 개최된 ‘한국자동차제조산업전’은 이전 대회보다 2배 이상 커진 규모로, 자동차 설계 및 연구개발, 부품, 용품, 원료 및 소재, 전장기술 및 제품, 검사, 품질관리, 테스팅 장비 분야의 7개국, 109개사, 220개 부스 규모로 개최되어 다양한 비즈니스 성과로 마무리됐다.

올해 부산국제모터쇼는 레이싱 모델들의 과도한 노출을 줄이는 대신 차의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패션모델이나 광고모델, 직접 차를 만든 직원, 전문 큐레이터들이 관람객과 직접 만나 전시차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해주는 등, 모터쇼의 전문성이 강화됐다.

벡스코 스마트앱으로 결재한 관람객 대상의 설문조사(6월14일 집계현황) 에 따르면, 관람객 중 69%가 남성이었으며, 30대가 41%, 40대가 30%로 많았다. 부산지역 참관객이 37%이며, 63%는 부산이외 지역의 관람객이 방문을 했다. 관람목적을 묻는 질문에, 정보수집이 33%, 차량구매가 27%로 60% 이상이 모터쇼에 차량을 보러 온다고 대답해, 모터쇼가 실질적인 정보수집 및 구매를 위한 현장임을 반영했다.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약 62만여 명 이상(17일 16시 기준 잠정 집계치)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이는 서울모터쇼보다는 높은 수치이며, 2016년 부산모터쇼의 관람객 수보다는 조금 밑도는 수준이다.

벡스코 함정오 대표이사는 “제10회를 맞는 2020년 모터쇼에는 미래자동차산업의 트렌드를 반영해 자동차산업과 협업이 가능한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기업들의 유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모터쇼에 참가하는 브랜드들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자동차 업계와 함께 고민하고, 준비하는 모터쇼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