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 메디케이션' 열풍에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잘 팔려
상태바
'셀프 메디케이션' 열풍에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잘 팔려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6.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스로 건강을 챙기는 '셀프 메디케이션'(self-medication) 열풍에 힘입어 건강기능식품이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의 효자 상품으로 부상했습니다.

-.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국내 대표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다이어트 보조제(슬리밍)를 제외한 영양제, 건강기능식품의 올해 상반기(1월1일∼6월16일) 매출이 2년 전인 2016년과 비교해 2배로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면서요?

=. 제품 가짓수는 41% 늘었습니다. 올리브영은 이는 종합비타민을 주로 구매하던 과거와 달리 몸에 필요한 부분만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다양해진 원료의 건강기능식품이 합리적인 가격과 접근성이 좋은 채널에서 판매되면서 성별과 연령 구분 없이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올리브영의 건강기능식품(슬리밍 제품 제외) 매출 트렌드를 살펴본 결과 유산균과 오메가3, 밀크씨슬, 루테인, 테아닌 등과 같은 특정 신체 기능성 상품의 성장세가 두드러졌습니다.

-. 그중 유독 높은 성장세를 보인 것은 간(肝)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밀크씨슬 제품이라면서요?

=. 네, 지난해와 비교해 간 건강 기능 제품의 가짓수는 3배 늘었고 매출은 무려 443%나 증가했습니다. 또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 완화에 좋은 '테아닌' 성분이 함유된 안티 스트레스 제품의 매출도 35% 늘었습니다.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유산균과 루테인이 함유된 눈 건강 제품은 각각 30%, 25%씩 신장했습니다. 한편 면역력이 급격히 저하되는 겨울에 건강기능식품을 주로 구매하던 '계절 성수기' 트렌드도 사라졌습니다.

-. 건강기능식품(슬리밍 제품 제외)의 올해 2분기 매출은 1분기 대비 25% 증가했다죠?

=. 이에 대해 올리브영 관계자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짐에 따라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가파른 성장이 기대된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다양한 연령대와 성별을 공략하기 위한 건강기능식품의 라인업을 한층 더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