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도서전' 코엑스서 20일부터 열린다
상태바
'서울국제도서전' 코엑스서 20일부터 열린다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6.1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도서시장과 출판산업 동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책 축제 서울국제도서전 올해 28회 행사가 오는 20~24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립니다.

-. 대한출판문화협회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후원하는 이번 서울국제도서전은 국내관에 234개사와 국제관에 주빈국인 체코를 비롯한 프랑스·미국·일본·중국 등 32개국 91개사가 참여한다고요?

=. 올해 도서전 주제는 새로운 매체의 시대를 맞이해 책을 대하는 엄숙주의와 선입관을 허물고 다양한 분야와 형태의 책을 포괄해 나가자는 취지에서 '확장(new definition)'으로 정했습니다.

주제를 살리는 다양한 특별기획전, 강연, 콘퍼런스 등이 마련됩니다. 특히 올해는 25년 만에 지정된 '책의 해'를 맞아 개최되는 만큼 출판계는 물론 일반 독자들의 관심을 끌 수 있는 행사와 참여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주목할 만한 특별기획전으로 '라이트노벨 페스티벌', '전자출판', '잡지의 시대'가 있습니다.

-. 일본의 유명 라이트노벨 작가와 삽화가를 초청해 사인회와 원화 전시회, 강연회를 연다죠?

=. 또한 다양한 전자출판물 전시와 함께 문학, 예술, 생활양식(라이프 스타일) 등 여러 분야 잡지 40여 개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가벼운 하위문화로 여겨지던 '라이트노벨'(만화를 글로 옮겨놓은 듯한 엔터테인먼트 소설)을 새롭게 조명하고, 오디오북을 포함한 다양한 형태의 전자출판과 각양각색 잡지를 통해 책에 대한 경험의 확장을 꾀합니다.

-. 10개 출판사에서 준비한 신간을 누구보다 빨리 접할 수 있는 '여름, 첫 책' 프로그램이 독자들을 기다린다면서요?

=. '오버 더 초이스?'(이영도), '역사의 역사'(유시민), '만든 눈물, 참은 눈물'(이승우), '정유정, 이야기를 이야기하다'(정유정·지승호), '이토록 고고한 연예'(김탁환) 등 화제의 신간 10종을 처음 선보이고 도서전 기간 중에만 판매합니다.

올해 도서전에서만 구할 수 있는 특별한 책도 선보입니다. 서점을 주제로 한 여성 소설가 11명의 잡문집인 한정판 '서점들'을 도서전에서 일정 금액 이상의 책을 구입한 관람객에 한해 이벤트 상품으로 증정합니다. 잡문집에는 은희경, 함정임, 하성란, 조경란, 구병모, 손원평, 윤고은, 손보미, 한유주, 김사과, 박솔뫼 작가가 쓴 수필 또는 소설 11편이 수록됐습니다.

-. 앞으로 남북한 출판문화 교류의 발판이 될 '평화 특별전'에서는 북한 교과서 등 북한 도서 30여 종을 전시한다죠?

=. 독자들이 참여할 수 있는 이색적인 행사들도 눈길을 끕니다. '독서클리닉'은 분야별 전문가가 사전 신청을 한 독자와 만나 1대 1 상담 후 맞춤형 책을 처방해주는 행사로 지난해 도서전에서 인기를 끌었습니다.

박준, 오은, 김민정, 은유, 서민, 이정모, 도대체 작가 등 16명의 전문가가 시 서점, 글쓰기 서점, 예술 서점, 과학 서점에서 독자들과 만납니다. 올해는 사전 예약 없이 현장에서 바로 참여할 수 있는 현장 클리닉 코너도 신설했습니다.

-. 독자가 자가출판(POD)을 직접 경험해보는 '당신의 글을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드립니다'와 김민섭, 남궁인, 요조, 임경선, 장강명, 정문정 작가와 함께 도서전 현장에 마련된 오디오 부스에서 짧은 오디오북을 녹음해보는 '당신만의 오디오 콘텐츠를 만들어드립니다' 행사도 마련된다고요?

=. 개성 있는 젊은 일러스트레이터들이 자신만의 감수성으로 세계 고전 명작을 새롭게 해석한 일러스트를 전시하는 '새 눈' 프로젝트도 진행합니다. 물리학자 김상욱, 사회학자 이진경, 문학평론가 정여울 등이 참여하는 학술회의인 '책, 인간, 미래'와 국내외 독립출판 플랫폼 사례와 출판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국제세미나도 주목할 만합니다.

올해 주목할 만한 국제 프로그램으로는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 속에서 출판계가 당면하고 있는 핵심 쟁점과 과제를 살펴보고 방안을 모색하는 국제 출판전문가 세미나가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에 맞는 유통 선진화', '디지털 시대의 저작권: 저자와 출판사의 권리', '디지털 시대, 정부와 교육출판기업의 바람직한 협력 관계 모색' 등을 주제로 국제출판협회(IPA), 국제복제권기구연맹(IFFRO), 저작권집중관리서비스(PLS), 프랑크푸르트도서전 등 국제기구와 단체 전문가가 함께 합니다.

-. 올해 도서전 주빈국인 체코는 체코슬로바키아 건국 100주년, 프라하의 봄 50주년, 체코공화국 설립 25주년을 맞이해 공연과 워크숍, 작가 사인회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죠?

=. 네, 그렇습니다. 체코관에서는 현대 체코 아동도서 일러스트레이터와 만화작가 12명의 작품을 만나는 '12개의 세계'와 체코 만화사와 시대상을 요약한 '그 당시에, 각기 다른 곳에서'를 전시합니다.

이밖에 '책의 해'를 기념해 지난 3월부터 매달 열리는 '책 생태계 비전 포럼'이 오는 22일 코엑스에서 '출판 비즈니스 모델'을 주제로 개최됩니다. 작가 배수아와 배우 장동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등장한 로봇 다이아나(DIANA)가 올해 도서전의 홍보모델로 활동하며, 도서전 기간 중 독자들과 만남도 갖습니다. 또한 행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서울국제도서전 누리집(sibf.or.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