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과거 낡은 반공체제 질서에서 과감히 벗어나야"
상태바
원희룡 "과거 낡은 반공체제 질서에서 과감히 벗어나야"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6.2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4일 "보수와 진보를 떠나 '촛불혁명' 이후 우리 사회에 전개되고 있는 거대한 변화의 물결을 통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원 지사는 "보수세력은 사람의 문제도 있지만, 국민을 대하는 철학의 부재와 과거 잘못에 대해 성찰하고 반성하지 않는 자세의 문제도 있다"고 지적했다고요?

=. 그는 "과거 낡은 반공체제 질서에서 과감하게 벗어나야 한다"며 "계파 기득권이 아니라 국민과의 소통 속에서 투명한 정치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합리적이고, 민주적인 정파의 모습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훈수했습니다. 빛바랜 색깔론과 계파 정치에 매몰되는 정당에는 미래가 없다는 경고인 셈입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권한대행의 쇄신안을 의식한 듯 "집이 바뀌겠지만 진정한 반성에 따른 변화와 혁신 없이는 다시 국민의 마음을 얻기 힘들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인적 쇄신없이 단순히 당명 바꾸고 당사 옮긴다고 해서 국민이 새로운 당으로 봐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 그는 "현재 당적은 '제주도민당'이다. 정치 일정에 따라 눈을 돌리지 않고 도정에 전념하겠다고 약속했고, 그 약속을 지키는 데 충실하겠다"며 일부에서 제기되는 '보수의 대안'설을 일축했다죠?

=. 총선을 앞두고 전개될 정계 개편과 관련해서도 "지금으로써는 역할을 하지 않는 게 저의 역할이라고 본다"며 정계 개편에도 관심이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무소속으로 출마해 재선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자신이 비판했던 보수세력과 다시 연계되면 향후 정치적 입지를 스스로 좁히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주변의 우려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 원 지사는 제주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제2공항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사전 타당성 재조사 용역과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동시에 발주했으나 반대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해 사전 타당성 재조사 용역을 먼저 진행하고, 재조사 결과에 따라서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고요?

=. 제2공항 입지 타당성 재조사가 요식절차로 끝나지 않고 철저한 검증이 이뤄지도록 지역주민이 추천하는 전문가가 포함된 '검토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사 과정과 결과도 투명하게 공개해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제2공항을 건설하게 된다면 '제주도민의, 제주도민에 의한, 제주도민을 위한' 도민 주도 건설을 하겠다며 제2공항 운영 주도권을 가져오고 주변 지역발전 청사진을 지역주민과 함께 그려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제주의 물과 바람, 환경 등 공공자원을 사용해 얻은 이익을 도민의 공동자본으로 모아서 사용해야 한다"며 가칭 '제주미래투자지주' 설립을 약속했습니다.

 

▲ 원희룡 제주지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