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독일전 당일 주요 편의점 매출도 크게 올라
상태바
월드컵 독일전 당일 주요 편의점 매출도 크게 올라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6.2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리 국가대표팀이 독일을 상대로 2 대 0으로 승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둔 가운데 국민적 응원 열기에 힘입어 주요 편의점의 매출도 크게 올랐습니다.

-. 28일 업계에 따르면 CU(씨유)에서 27일 당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전국 점포의 맥주(117%), 육가공류(110%), 커피(119%), 냉장즉석식(107%) 등 주류와 안주류 매출이 전주 동기 대비 2배 수준으로 뛰었다죠?

=. 소주(48%)와 생수(41%), 컵얼음(33.3%), 마른안주류(39.1%), 아이스크림(29%) 매출도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서울 광화문, 영동대로 등 거리응원이 벌어진 주요 지역 30여 개 점포에서는 맥주(912%), 소주(564%), 냉장즉석식(412%), 생수(322%) 등의 매출이 최대 9배 이상 올랐습니다. GS25 역시 27일 하루 전국 점포에서 맥주(204%), 마른 안주류(117%), 간편먹거리(71%), 냉동식품(47%) 등 주요 상품 매출이 전주 동기 대비 2배 이상 뛰었습니다.

-. 거리응원전이 펼쳐진 주요 지역 10여 개 점포에서는 매출 상승이 더욱 두드러져 맥주(492%), 안주류(193%), 간편먹거리(133%) 등의 매출이 최대 5배 가까이 뛰었다면서요?

=. 이날 하루에만 GS25의 전국 점포에서는 맥주 146만개가 팔렸습니다. 162만개가 팔린 스웨덴전(18일)과 184만개가 팔린 멕시코전(23일) 때보다는 적은 수치입니다.

이와 관련 CU 관계자는 "16강 진출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으로 국민적 관심이 쏠리면서 평일에 경기가 치러졌는데도 매출이 크게 올랐다"며 "월드컵에 대한 축구팬의 관심이 여전히 뜨거운 만큼 대회 종료 때까지 주요 상품 매출 상승이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