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뷰티'의 인기로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올해도 증가세
상태바
'K뷰티'의 인기로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올해도 증가세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6.2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뷰티'의 인기로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이 지난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 28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화장품 수출액은 39억2천400만 달러로 수입액(11억7천300만달러)의 3.3배에 달했다면서요?

=. 작년 수출액은 역대 최대치로 2013년(10억4천500만달러)과 비교하면 275%나 증가한 것입니다.

올해도 증가세는 계속돼 1∼5월 수출액은 20억6천4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7%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화장품 수출액을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37.4%로 가장 많았고 홍콩(24.6%), 미국(9.4%), 일본(5.0%), 태국(3.4%) 등 순이었습니다.

-. 중국으로의 화장품 수출액은 14억6천600만 달러로 중국 내 화장품 소비세 인하가 수출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세청은 분석했다죠?

=. 중국은 2000년 이후 우리나라 화장품의 수출 1위 국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베트남에 대한 수출액은 1억2천300만달러로 규모는 작았지만 전년보다 109.5%나 늘었습니다.

K뷰티 인기로 러시아에도 수출이 늘고 있고, 프랑스·영국 등 화장품 본고장으로의 수출도 증가세입니다.

-. 수출 품목을 보면 기초화장용 제품이 50.7%로 가장 많았고 메이크업용 제품(9.5%), 눈화장용 제품(3.6%), 입술화장용 제품(3.2%), 파우더(0.8%) 등 순이었다면서요?

=. 이에 대해 관세청 관계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음악·방송 등을 통한 한류 확대로 한국산 화장품의 우수성이 알려지면서 올해도 수출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화장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