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류 가격 크게 뛰자 공업제품·교통 물가까지 들썩
상태바
석유류 가격 크게 뛰자 공업제품·교통 물가까지 들썩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7.0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국내 석유류 가격이 크게 뛰며 공업제품·교통 물가까지 들썩이고 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통계청이 3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5% 올랐다면서요?

=. 작년 7∼9월 2%대였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월 1%대(1.8%)에 진입하고서 9개월째 1%대에 머물러있습니다. 이처럼 9개월 연속 2%를 밑돈 것은 2012년 11월∼2016년 12월(4년 2개월) 이후 처음입니다.

-. 6월 소비자물가 상승에는 석유류 영향이 컸다죠?

=. 석유류 가격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0% 뛰며 전체 물가를 0.44%포인트 끌어올렸습니다. 이번 오름폭은 작년 4월(11.7%)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컸습니다.

특히 경유는 12.3% 올라 역시 작년 4월(14.1%) 이후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석유류 가격 상승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것입니다.

-. 통계청은 국제유가가 통상 2∼4주 시차를 두고 국내 가격에 반영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요?

=. 네,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는 유가 정보 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3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천608.03원이고 최고가는 2천229원이었습니다.

경유는 평균 1천408.58원, 최고가 2천67원입니다. 유가 상승 여파로 공업제품(1.8%)과 교통(4.1%) 물가도 많이 올랐으며, 교통비 물가는 작년 5월(4.5%) 이래 상승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 휘발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