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미국 대표단 평양 도착했다고 뒤늦게 보도
상태바
北통신, 미국 대표단 평양 도착했다고 뒤늦게 보도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7.0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일행의 전날 평양 도착 소식을 뒤늦게 보도했습니다.

-. 중앙통신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미합중국 대표단이 6일 평양에 도착하였다"라며 "대표단은 조미(북미) 수뇌 상봉과 회담에서 채택·발표된 공동성명을 이행하기 위한 첫 조미 고위급회담에 참가하게 된다"고 전했다죠?

=. 특히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에 대해 북미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첫 (북미) 고위급회담'이라고 의미를 부여해 북미 간 논의결과에 관심이 쏠립니다.

하지만 통신은 폼페이오 장관 등의 북한 체류 일정과 북미 고위급회담의 의제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 앞서 폼페이오 장관과 미 국무부의 고위 관리, 수행기자 등 방북단 일행을 태운 전용기는 전날 오후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했으며,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등 북측 고위인사들이 이들을 공항에서 영접했다고요?

=. 같은 날 폼페이오 장관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오찬을 함께 한 뒤 2시간 45분가량 회담을 진행했습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7일 평양 출발에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