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올해 1천만㎡에 육박하는 산업단지 지정 추진
상태바
충북도 올해 1천만㎡에 육박하는 산업단지 지정 추진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7.0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가 올해 1천만㎡에 육박하는 산업단지 지정을 추진하는데,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7일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도내 11곳에서 924만1천여㎡의 산업단지 지정 절차를 밟고 있다고요?

=. 이들 가운데 5곳 523만1천㎡ 규모의 산업단지는 국토교통부의 타당성 검토 등을 통과해 현재 환경영향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5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추진하는 남청주 현도산업단지(면적 104만1천㎡), 충북개발공사가 개발할 음성 인곡산업단지(〃 196만4천㎡), 충북개발공사와 충주시가 참여하는 충주 북부산업단지(〃 140만㎡)입니다.

-. 민간업체도 옥산2산업단지(〃 69만4천㎡), 충주 산척산업단지(〃 13만2천㎡)를 개발한다면서요?

=. 이들 산업단지는 이르면 10월 중에 산업단지 지정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청주 테크노폴리스 일반산업단지 등 6개 산업단지 401만여㎡가 최근 국토부로부터 사업 시행능력, 입지 여건 등에 대한 심사를 받았습니다.

청주 테크노폴리스 일반산업단지가 국토부의 심사를 받는 것은 195만㎡의 산업단지를 추가 개발하기 위한 것입니다.

-. 6곳 가운데 증평 초중 일반산업단지, 음성 성안 제2 일반산업단지, 음성 오선 2 일반산업단지, 음성 테크노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영동 용산일반산업단지는 신규 추진 사업이라죠?

=. 충북도는 지난해에도 5곳 311만4천여㎡의 산업단지를 지정했다 충북에는 총 119곳 7천494만8천㎡의 산업단지가 있습니다.

아울러 도 관계자는 "민선 7기 캐치프레이즈를 '1등 경제 충북의 기적'으로 정하고, 민선 6기에 이어 기업 투자유치에 올인할 것"이라며 "투자유치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산업단지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산업단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