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휘발유·경유 가격 3주 만에 다시 소폭 올라
상태바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 3주 만에 다시 소폭 올라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7.0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3주 만에 다시 소폭의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조사됐는데, 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7월 첫째 주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0.4원 상승한 1천608.2원을 기록했습니다.

-. 휘발유 가격은 지난 4월 셋째 주부터 지난달 둘째 주까지 8주 연속 상승한 뒤 이후 2주째 하락하면서 안정세를 찾는 듯했으나 최근 국제유가 상승으로 또다시 들썩이는 양상이군요?

=. 자동차용 경유도 한 주 전보다 0.2원 오른 평균 1천409.1원에 거래되면서 역시 상승 반전했습니다. 실내 등유는 0.1원 오른 939.8원으로 한 주 만에 반등했습니다.

상표별로는 가장 가격이 낮은 알뜰주유소의 경우 휘발유 가격이 1천585.6원으로, 전주보다 0.4원 내린 반면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0.8원 오른 1천624.5원을 기록하면서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1.2원 오른 1천692.9원이었다죠?

=. 네, 그러나 대구는 1.3원 내린 1천585.3원을 기록하면서 경남을 제치고 최저가 지역이 됐습니다.

같은 기간 주요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무려 37.0원 하락한 1천475.7원을 기록하면서 모처럼 1천400원대로 떨어졌습니다. 경유와 등유도 각각 38.3원과 30.7원이나 급락한 1천284.4원과 783.3원에 공급됐습니다.

-.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의 이란 핵협상 파기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증가 등의 영향으로 올랐으나 미국 원유 재고 증가로 인해 상승폭은 제한적이었다"면서 "국내 제품 가격은 국제유가의 상승에 따라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의 경우 7월 첫째 주 가격이 배럴당 평균 75.1달러로 전주보다 0.8달러 올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