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한국당 일부 의원들, 기무사 논란에 대해 "비상시 대비"

장덕수 기자l승인2018.07.09 10: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8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당시 위수령 발령과 계엄 선포를 검토했다는 논란에 대해 비상시를 대비한 임무를 수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특히 비박(비박근혜)계와 친박(친박근혜)계로 통하는 김영우, 김태흠 의원이 한목소리로 쿠데타 시도와는 무관한 기무사의 고유 직무로 판단하면서, '기무사 해체'라는 여권 일각 주장에 반박했다면서요?

=.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김영우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기무사 작성 문건 어디를 봐도 계엄령을 발동해 정권을 탈취하겠다는 쿠데타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다"며 "대한민국군이 이런 대비책도 없다면 그게 군인가"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도대체 어떤 쿠데타 세력이 기무사가 문건을 작성하고 실행에 옮기도록 하겠는가"라며 "기무사 월권 여부는 법적으로 따져볼 일이지만 기무사의 해체부터 주장하는 것은 정치공세이자 대한민국 무장해제"라고 했습니다.

-. 김태흠 의원도 성명서를 내고 "기무사가 지난해 3월 촛불집회 탄압을 위해 친위쿠데타를 계획한 것처럼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기무사를 와해하려고 거짓선동에 앞장서고 있는 꼴"이라고 말했다죠?

=. 김 의원은 "당시 '촛불시위' 참가자와 '태극기집회' 참가자가 극렬하게 대립하는 상황에서 기무사는 양 진영의 소요와 과격한 행동에 대비한 것"이라며 "비상사태 시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지 않는 것은 군의 직무유기"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당 좌파정부가 국가정보원과 검찰·법원 장악에 이어 군마저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뜯어고치고, 코드 인사로 채우려는 의도"라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