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제도 시행된 후 책 잘 팔려
상태바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제도 시행된 후 책 잘 팔려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7.1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제도 시행된 후 책 판매가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13일 국내 최대 인터넷서점인 예스24가 '도서·공연비 소득공제'가 시행된 7월 1일 이후 1주일간의 도서 매출액을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도서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15% 증가했다면서요?

=. 요일별 편차가 있는 점을 고려해 전년 7월 2∼8일 한 주간의 매출을 비교한 결과입니다. 김기호 예스24 대표는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제도가 문화 업계의 발전과 질 높은 콘텐츠 생산을 이끌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도서·공연비 소득공제'는 신용카드 등으로 책 구입, 공연 관람에 사용한 금액에 대해 추가로 소득공제 혜택을 주는 제도입니다. 연간 총급여 7천만원 이하 근로소득자를 대상으로 도서·공연비에 대해 공제율 30%, 공제한도 100만 원의 소득공제 혜택을 주며, '2018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때부터 적용합니다.

-. 예스24를 비롯해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인터파크 등 대형 온·오프라인 서점들은 대부분 도서·공연티켓 판매 사업자로 등록돼 있다죠?

=. 당장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로 등록하지 않은 곳도 다른 상품 없이 도서나 공연티켓만 파는 단일사업자는 구매 기록만 남아 있으면 사후 소급 적용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