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궐련형 전자담배 파는 곳 크게 확대한다
상태바
KT&G, 궐련형 전자담배 파는 곳 크게 확대한다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7.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과 그 전용 담배 '핏'(Fiit)의 전국 판매점을 2배로 늘린다고 16일 밝혔습니다.

-. 현재 '릴'과 '핏'은 전국 편의점 1만9천320곳에서 팔리고 있다면서요?

=. 네, 이번에 늘어난 판매점은 CU·GS25·세븐일레븐·미니스톱·이마트24 등 주요 편의점 1만9천159곳입니다.

-. 이에 따라 18일부터는 판매점 수가 3만8천479곳으로 지금보다 2배로 껑충 뛴다죠?

=. 그렇습니다. KT&G는 지난해 11월 서울 지역에서 '릴'과 '핏'을 먼저 선보인 데 이어, 올해 3월 부산·광주·대전·세종 등 전국 주요 도시로 판매처를 늘린 바 있습니다.

지난달부터는 전국 162개 도시로 촘촘한 유통망을 구축했으며, '릴'과 올해 5월 선보인 신제품 '릴 플러스' 등은 현재 누적 판매량 70만대를 기록 중입니다.

아울러 KT&G는 제품 애프터서비스, 사용법 안내, 클리닝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릴 스테이션'(Lil Station) 44곳도 함께 운영 중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