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한강 다리 밑 영화제'
상태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한강 다리 밑 영화제'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7.1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이달 21일부터 5주 동안 매주 토요일 '한강 다리 밑 영화제'를 연다고 19일 밝혔습니다.

-. 광나루 천호대교(남단), 뚝섬 청담대교(북단), 여의도 원효대교(남단), 망원 서울함공원 앞 잔디밭 4곳에서 오후 8시에 야외 영화관이 열린다면서요?

=. 네, 맞습니다. 올해는 희망, 사랑, 환상, 화해, 행복을 주제로 영화 20편을 상영합니다.

-. 영화제 첫 번째 주간인 이달 21일에는 희망을 주제로 '빅 샤크: 매직 체인지', '얼리맨', '원더', '빅풋 주니어'를 상영한다죠?

=. 이어 28일에는 사랑을 주제로 한 영화 '리스본행 야간열차', '러빙 빈센트', '에델과 어니스트' 등을 볼 수 있습니다.

-. 마지막 주간에는 서울국제음식영화제와 협력한다죠?

=. 네, 오감을 자극해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음식 관련 영화를 상영합니다. 다리 밑 영화제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세한 상영 프로그램과 시간은 '2017 한강몽땅 여름축제' 홈페이지(hangang.seoul.go.kr /project)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영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