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철임에도 삼겹살·닭 가격 크게 오르지 않아
상태바
피서철임에도 삼겹살·닭 가격 크게 오르지 않아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7.2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서철과 복날에도 불구 국민 먹거리 삼겹살과 닭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데, 여름 특수를 누리며 가격이 급등하곤 했던 예년과는 다른 모습입니다.

-. 돼지와 닭 사육이 급증, 과잉 공급으로 인해 여름철 소비가 증가하는 데도 가격 오름세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면서요?

=. 최대 성수기인 여름을 기대했던 축산 농가는 울상이지만 휴가철 돈 쓸 곳이 많은 소비자들은 '착한 가격'에 비용 부담을 덜게 됐다고 반깁니다.

20일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국내 돼지고기 삼겹살의 1㎏당 평균 소비자 가격은 2만2천587원으로 한 달 새 3천127원(16%)이 올랐습니다. 올해 들어 최고가 경신입니다. 지난 5월까지만 해도 삼겹살 소비자 가격은 1만7천원대에서 1만8천원대를 오갔습니다.

-. 그러다 지난달 중순께 처음 1만9천원대를 넘어서더니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은 최근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죠?

=. 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가격입니다. 지난해 이맘때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2만3천원대로 지금과 1천원 이상 차이가 납니다. 삼겹살값 하락 원인은 등급 판정 마릿수 증가 때문으로 분석되며, 유통될 수 있는 돼지고기 생산이 예년보다 늘었다는 얘기입니다.

현재 돼지고기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4% 이상 늘었습니다. 이런 추세가 당분간 계속 돼 삼겹살 역시 연말까지 지난해보다 싼 가격대가 유지될 것으로 축산업계는 관측했습니다.

-. 또 다른 대표 국민 먹거리인 닭 가격 역시 연중 소비가 가장 많은 여름철인 데도 약세를 보이고 있다고요?

=. 그렇습니다.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가 고시한 지난 18일 기준 육계(중품) 1㎏당 소비자 가격은 4천807원으로 한 달 전보다 66원(1.4%)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올해 1월 닭값이 4천800원대였음을 고려하면 지난 17일이 초복이었다는 게 무색할 정도입니다.

1년 전 이 시기 닭 소비자 가격은 5천300원 정도에 거래됐습니다. 반면 올해는 닭값이 5천원을 넘긴 적이 단 한 번도 없습니다. 닭값 하락의 원인 역시 삼겹살과 마찬가지로 공급 과잉에 있습니다. 육계 농가들이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이후 오랜 기간 닭을 사육하지 못한 것을 만회하고자 지난해부터 생산량을 부쩍 늘린 것입니다.

-. 월드컵 및 아시안게임 특수를 겨냥한 것도 사육 증가 원인으로 꼽힌다죠?

=. 이에 대해 축산업계 관계자는 "여름이 되면 복날을 비롯해 야외활동이 늘어 닭 소비 증가와 함께 가격도 오르기 마련인데 AI 피해를 본 농가들이 경쟁적으로 입식을 하면서 수요에 비해 공급이 많은 상황"이라며 "최대 성수기로 꼽히는 여름 휴가철에 가격이 하락하는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