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분한 나머지 아내 내연남 흉기로 찌른 40대
상태바
격분한 나머지 아내 내연남 흉기로 찌른 40대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8.08.0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9일 아내의 내연남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최모(4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최씨는 이날 오전 3시 30분께 광주 북구 자신의 집에 찾아온 A(34)씨를 흉기로 두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고요?

=. 아내 B(44)씨와 10년간 동거해 사실혼 관계인 최씨는 A씨가 만취한 채 아내를 때리고 집에까지 찾아와 "내가 이 여자의 애인이다"고 행패를 부리자 이에 격분,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흉기에 찔린 A씨는 도망가다 길거리에 쓰러진 채 시민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 중태입니다.

-. 조사결과 A씨는 내연녀 B씨에게 집에 가자고 요구했으나 이를 들어주지 않자 폭행한 전력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죠?

=. 최씨는 "아내의 내연관계가 의심됐는데 A씨가 집에까지 찾아와 소리를 지르고 행패를 부리자 화가 났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했으며, 아울러 경찰은 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