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 4곳 중 3곳은 전기요금 작년 여름보다 증가
상태바
가구 4곳 중 3곳은 전기요금 작년 여름보다 증가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8.2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록적인 폭염에 올여름 가구 4곳 중 3곳은 전기요금이 작년 여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그러나 전기요금이 늘어난 가구의 평균 증가액은 1만7천원정도이며, 10만원 이상 증가해 이른바 '전기요금 폭탄'을 맞은 가구는 전체의 1.4%로 걱정만큼 많지 않았다면서요?

=. 22일 한국전력의 검침 자료에 따르면 검침일이 8월 1일부터 12일까지인 874만 가구 중 659만 가구(75.5%)의 전기요금이 작년 동기 대비 증가했습니다. 24만 가구(2.8%)는 전기요금에 변화가 없었고, 190만 가구(21.8%)는 요금이 감소했습니다.

요금이 증가한 659만 가구의 전기요금 증가액은 가구당 평균 1만7천258원(전력산업기반기금 및 부가세 제외)으로 집계됐습니다.

-. 전체 874만 가구의 55.4%인 484만 가구는 증가액이 2만원 이하였다죠?

=. 증가액별로 보면 '2만∼5만원' 129만 가구(14.8%), '5만∼10만원' 35만 가구(4.0%), '10만∼20만원' 6만 가구(0.7%), '20만원 이상'이 6만 가구(0.7%)로 나타났습니다. 전기요금이 작년 대비 10만원 이상 증가한 가구는 12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1.4%입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언론에 전기요금이 급격히 증가한 사례가 소개됐지만, 통계적으로 보면 이런 경우는 보편적인 사례는 아닙니다. 검침일이 1일이면 7월 1일부터 31일까지의 사용량에 대한 요금이, 12일이면 7월 12일부터 8월 11일까지의 사용량에 대한 요금이 청구됩니다.

-. 폭염 기간이 가장 많이 포함된 12일 검침일 가구로 분석을 한정하면 요금 증가액이 커지지만, 전체적인 추세는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면서요?

=. 검침일이 12일인 가구는 총 62만 가구인데 이 가운데 전기요금이 증가한 가구는 46만 가구(73.4%)입니다. 2만 가구(3.4%)는 요금에 변화가 없었고, 14만 가구(23.1%)는 요금이 줄었습니다.

46만 가구의 전기요금 증가액은 가구당 평균 2만2천378원입니다. 증가액별로 보면 '2만원 이하'가 44.5%로 가장 많았고, '2만∼5만원'(19.8%), '5만∼10만원'(7.2%), '10만∼20만원'(1.3%), '20만원 이상'(0.6%) 등입니다.

-. 10만원 이상 증가한 가구 비율이 1.9%로 여전히 소수라죠?

=. 한전이 집계한 전기요금 증가액은 정부가 지난 7일 발표한 7∼8월 누진제 한시 완화가 반영되지 않은 금액입니다.

누진제 한시 완화를 적용하면 전기요금이 더 줄어들 전망입니다. 앞서 산업부는 누진제 한시 완화로 누진제 2구간 이상에 속한 1천512만 가구의 전기요금이 7∼8월 두 달간 월평균 1만370원(19.5%) 감소한다고 밝혔습니다.

-. 검침일이 8월 1∼12일인 659만 가구의 평균 전기요금 증가액이 1만7천258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작지 않은 할인액이라고요?

=. 그렇습니다. 아울러 874만 가구의 전기 사용량은 작년 대비 평균 44kWh(킬로와트시) 증가했으며, 전기요금이 증가한 659만 가구는 평균 78kWh 늘었습니다. 정부의 누진제 한시 완화는 7∼8월 두 달간 누진제 1·2구간의 상한선을 각 100kWh 올렸습니다.

 

▲ 전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