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베 집권 6년 동안 반성이라는 말 입에 올린 적 없어"
상태바
北 "아베 집권 6년 동안 반성이라는 말 입에 올린 적 없어"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8.2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가 일본이 과거청산을 하지 않으면 미래로 나갈 수 없다며 사죄와 배상을 강조했습니다.

-. 아태평화위는 23일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일본은 과거청산 없이는 한치도 미래로 나갈 수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고요?

=. 담화는 "지금처럼 과거에 대한 사죄와 배상도 하지 않고 군사대국화 책동에 더욱 미쳐 날뛰다가는 국제사회의 배척 정도가 아니라 정의와 평화를 지향하는 역사의 격랑에 삼키어 태평양 깊숙이 침몰하게 될 수 있다"며 "언제까지 사죄와 배상의 역사적 책임을 다음 세대의 어깨 위에 유산처럼 물려주며 만인의 저주 속에 살아가겠는가"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아베 신조 총리를 지목하면서 "아베는 집권 6년 동안 1993년 이후 일본의 역대 총리들이 전범국의 죄의식으로부터 표명해온 가해, 반성, 책임이라는 말을 한 번도 입에 올리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 담화를 통해 평화헌법 개정 추진 움직임과 주변유사시법, 유사시 관련법, 테러대책 특별조치법 제정 등을 언급하며 "아베 일당이 과거의 죄악을 청산하기는 고사하고 무거운 죄악 위에 새로운 죄악을 덧쌓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죠?

=. 그렇습니다. 최근 일본 정부가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향을 표출하는 등 북한을 향해 '구애'를 펼치는 상황에서 북한이 각종 매체뿐 아니라 아태평화위 담화를 통해 사죄와 배상을 강조한 것은 북일교섭 재개의 기본 조건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