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가상화폐거래소 여전히 거액의 순이익 자랑
상태바
대형 가상화폐거래소 여전히 거액의 순이익 자랑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8.2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의 상반기 실적이 급감하긴 했지만 여전히 수백억원에서 1천억원대의 순이익을 냈습니다.

-.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시된 비덴트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빗썸 운영사인 비티씨코리아닷컴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393억4천만원으로 잡혔다면서요?

=. 매출액은 3천30억6천만원, 영업이익은 약 2천186억3천만원이었습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4천271억7천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올해 들어 순익이 크게 줄어들었습니다.

이는 가상화폐 시장이 위축되면서 시세가 하락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빗썸은 고객이 가상통화 매입 시에는 가상화폐로 수수료를 받고 매도 시에는 원화로 수수료를 받습니다.

-. 매출액 산정 시 가상화폐 수수료는 시가로 계산되지만, 당기순이익은 평가이익을 반영하고 있다죠?

=. 네, 그렇습니다. 비덴트와 비티씨코리아닷컴은 여러 단계로 얽혀 있습니다. 비덴트는 비티씨코리아의 지분 10.55%를 보유하고 있으며, 비티씨코리아의 최대주주인 비티씨홀딩컴퍼니 지분 13.00%, 또 다른 주주인 옴니텔[057680] 지분 5.97%를 보유 중입니다.

김재욱 비덴트 대표이사는 비티씨코리아닷컴과 옴니텔의 사내이사이기도 합니다. 카카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의 당기순이익은 1천93억3천만원이었습니다. 총자산은 약 1조2천525억1천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 지난해에는 업비트가 불과 2개월 여 동안 영업을 했는데도 당기순이익은 1천93억1천만원이나 됐고, 총자산은 1조2천579억7천만원 선이었다면서요?

=. 두나무는 카카오가 투자한 업체로, 카카오의 지분율은 22.3%입니다. 두나무 산하에는 업비트와 카카오스탁 등이 있으며 순이익의 대부분은 업비트가 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카카오는 두나무로부터 8억원의 배당금을 수령했습니다. 이외에도 옐로모바일 반기보고서에서는 국내 업계 3위 거래소로 꼽히는 코인원의 매출액은 650억5천만원으로 추산됐습니다. 옐로모바일은 코인원 지분 24.55%를 보유 중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