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영화 볼 수 있는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상태바
다양한 영화 볼 수 있는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8.28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아시아에서 유일한 무형유산 영화제인 '2018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IIFF)를 9월 6일부터 9일까지 연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과 소공연장에서 진행되는 영화제 주제는 '솜씨'이며, 주제어는 '수몽(手夢): 손으로 꾸는 꿈과 희망'이라고요?

=. 영화제에는 15개국 27편이 출품됐으며, 개막작은 2014년 아카데미 최우수 단편 다큐멘터리 수상작인 '6호실 여인, 알리스'(The Lady in Number 6)로 정해졌습니다. 이 작품은 '음악이 구한 삶'이란 제목으로 국내에 소개된 바 있습니다.

-. 작품은 IIFF 공식초청, 아리랑, 솜씨, IIFF 단편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상영된다죠?

=. IIFF 공식초청 부문에는 패왕별희, 리틀 포레스트, 천리주단기, 라스트 탱고, 섬광소녀, 변검이 선정됐습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조명한 영화를 소개하는 아리랑 부문에서는 상의원, 다시 태어나도 우리, 코코, 직지코드를 볼 수 있습니다.

-. 솜씨 부문에는 노의 정신, 전설의 대장장이, 사카이의 향기, 코뮤즈의 멜로디 같은 무형유산 다큐멘터리가 나왔다면서요?

=. IIFF 단편 부문은 싱가포르 헤리티지 단편 영화제에 출품한 영화들로 채워졌습니다. 2013년 이후 제작된 아버지의 열정, 나는 유라시안, 커리 피시 헤드가 관객과 만납니다.

또 국립영화제작소가 1960년대 만든 무형문화재 기록영화가 특별 상영됩니다. 부대행사로 피리 정악 및 대취타 보존회 공개 행사, 강강술래 공연, 조승연 작가 강연이 마련됩니다.

 

▲ 영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