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짜임새 있게 구성한 '평창 효석문화제'
상태바
프로그램 짜임새 있게 구성한 '평창 효석문화제'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8.30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대표적인 문학축제인 제20회 평창효석문화제가 '인연, 사랑, 그리고 추억'을 주제로 9월 1일부터 9일까지 효석문화마을 일원에서 열립니다.

-. 올해 축제는 새로 조성한 효석달빛언덕과 메밀꽃밭, 봉평장터 등 동선을 따라 소설처럼 인연을 맺고 사랑을 확인하며 추억을 쌓는 이야기가 이어지도록 했다고요?

=. 또 축제장을 문학마당과 자연마당, 전통마당으로 짜임새 있게 구성해 관광객들 흥미와 몰입도가 높아지게 했습니다.

이효석문학관과 효석달빛언덕이 자리 잡은 문학마당에서는 선생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상영과 야외서점에서 책 읽기, 시와 노래로 여는 문학의 밤, 문학산책과 특강 등 문학을 주제로 한 행사가 진행됩니다.

-. 사랑의 돌탑캡슐 쌓기와 인연의 끈 달기, 희망의 바람개비 날리기 등 체험프로그램도 준비된다죠?

=. 소금을 뿌린 듯 하얗게 만발한 메밀꽃이 반겨주는 자연마당은 흥정천 야간 빛 분수와 자작나무 숲과 메밀꽃밭의 추억의 빛 세계로 낭만적인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이곳에서는 풍등날리기와 버스킹공연, 5개 원두막에서 진행되는 사랑의 미션 등 프로그램이 펼쳐집니다.

-. 전통마당에서는 뮤지컬팀 공연과 팝페라, 메밀꽃 마당극, 평창 민속공연 등 수준 높은 공연이 이어진다면서요?

=. 특별기획전과 추억의 기억 사진전 등 전시프로그램도 아련한 추억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봉평을 대표하는 메밀 음식 체험도 빠질 수 없습니다. 초가집으로 꾸민 전통먹거리 체험장에서는 메밀국수와 메밀 부침개, 전병 등 산촌 지역의 향수 어린 투박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 평창군은 축제 기간 KTX 평창역과 축제장을 연결하는 축제전용 시내버스를 운영한다죠?

=. 이 기간 매일 열차 도착과 출발시각에 맞춰 왕복 10회 운행하며, 평창역에서 장평터미널을 거쳐, 축제장을 오갑니다.

아울러 하홍균 이효석문학선양회 이사장은 30일 "주민들과 함께 성장하는 평창효석문화제가 올해는 더 풍성하게 치러질 것"이라며 "유난히 심한 올여름 폭염에 지친 방문객들이 선선한 평창의 가을 날씨를 즐기며 이효석 선생의 문학 정취에 흠뻑 빠지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