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시내 돌며 빈집 들어가 금품 훔친 20대
상태바
전주 시내 돌며 빈집 들어가 금품 훔친 20대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8.09.0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십 차례 전북 전주 시내 빈집을 털어 금품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전주덕진경찰서는 침입 절도 혐의로 A(26)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면서요?

=. A씨는 지난달 16일 오전 10시께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 한 주택에 들어가 5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그는 집에 인기척이 없자 우편함에 있는 열쇠를 이용해 빈집에 침입했다죠?

=.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6월 5일부터 이날까지 전주 시내를 돌며 21차례에 걸쳐 현금과 귀금속 등 1천500만원 상당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는 우편함, 수도·가스 계량기, 출입문 하단 등을 뒤져 집 열쇠를 찾아냈습니다. 침입 후 휴대전화, 예금통장, 상품권, 신용카드, 시계, 가방, 목걸이 등을 모조리 훔쳤습니다.

-. 피해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범행 장소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를 붙잡았다면서요?

=. 그는 추적을 피하려고 범행 후 차량을 이용하지 않고 걸어서 도주하거나 택시를 이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집 주인이 외출시 우편함 등에 열쇠를 보관한다는 사실을 노리고 저지른 범죄"라며 "열쇠는 아무 데나 두지 말고 관리사무소나 가족에게 맡겨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으며, 경찰은 A씨를 구속하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경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